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벨경제학상에 美노드하우스·로머…‘지속가능한 성장’ 연구
입력 2018.10.08 (19:02) 수정 2018.10.08 (19:43) 국제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기후변화의 경제적 효과에 관해 연구한 윌리엄 노드하우스(77) 미국 예일대 교수와 내생적 성장이론을 도입한 폴 로머 뉴욕대 교수(62)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오늘 (현지시간 8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8년 제50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기후변화와 관련한 경제모형·이론 개발에서 뚜렷한 업적을 남겼으며, 특히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야기된 문제들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 방안으로 각국에 '탄소세'를 부과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습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온실가스 감축, 탄소 비용 산출 등과 같은 공공의 목적 달성을 위한 국제협약 등에 관해서도 연구했습니다.

로머 교수는 기술진보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내생적 성장' 이론의 선구자로 2016년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수석 부총재를 지냈습니다.

그의 이론은 거시경제학 분야에서 장기 경제 성장 등에 관한 많은 새로운 이론과 연구의 토대를 닦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은 글로벌 경제에서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에 관해 연구해왔다"며, "시장 경제가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 설명하는 모델을 개발해 경제 분석의 범위를 크게 넓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노벨상위원회홈페이지캡처]
  • 노벨경제학상에 美노드하우스·로머…‘지속가능한 성장’ 연구
    • 입력 2018-10-08 19:02:31
    • 수정2018-10-08 19:43:23
    국제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기후변화의 경제적 효과에 관해 연구한 윌리엄 노드하우스(77) 미국 예일대 교수와 내생적 성장이론을 도입한 폴 로머 뉴욕대 교수(62)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오늘 (현지시간 8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8년 제50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기후변화와 관련한 경제모형·이론 개발에서 뚜렷한 업적을 남겼으며, 특히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야기된 문제들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 방안으로 각국에 '탄소세'를 부과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습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온실가스 감축, 탄소 비용 산출 등과 같은 공공의 목적 달성을 위한 국제협약 등에 관해서도 연구했습니다.

로머 교수는 기술진보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내생적 성장' 이론의 선구자로 2016년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수석 부총재를 지냈습니다.

그의 이론은 거시경제학 분야에서 장기 경제 성장 등에 관한 많은 새로운 이론과 연구의 토대를 닦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은 글로벌 경제에서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에 관해 연구해왔다"며, "시장 경제가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 설명하는 모델을 개발해 경제 분석의 범위를 크게 넓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노벨상위원회홈페이지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