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매체 “강경화, ‘위안부 재단’ 해산 후 文 대통령 방일”
입력 2018.10.08 (19:08) 수정 2018.10.08 (19:1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정부가 이미 지난달 위안부 재단 해산 방침을 일본에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일도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는 입장도 전달됐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초 한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위안부 화해·치유재단'을 올해 안에 해산할 방침을 일본 측에 전달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입니다.

요미우리는 강 장관이 지난달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고노 일본 외무상과 회담할 당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재단 해산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요청했는데, 이에 대해 강 장관은 대통령 방일은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당시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 재단이 정상적인 기능을 못 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해산을 시사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당시에도 아베 총리에게 재단의 연내 해산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화해 치유재단은 2015년 박근혜 정부가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의 출연금 10억 엔으로 설립됐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전액 정부예산으로 충당키로 한 바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日 매체 “강경화, ‘위안부 재단’ 해산 후 文 대통령 방일”
    • 입력 2018-10-08 19:09:57
    • 수정2018-10-08 19:12:58
    뉴스 7
[앵커]

우리 정부가 이미 지난달 위안부 재단 해산 방침을 일본에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일도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는 입장도 전달됐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초 한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위안부 화해·치유재단'을 올해 안에 해산할 방침을 일본 측에 전달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입니다.

요미우리는 강 장관이 지난달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고노 일본 외무상과 회담할 당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재단 해산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요청했는데, 이에 대해 강 장관은 대통령 방일은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당시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 재단이 정상적인 기능을 못 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해산을 시사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당시에도 아베 총리에게 재단의 연내 해산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화해 치유재단은 2015년 박근혜 정부가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의 출연금 10억 엔으로 설립됐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전액 정부예산으로 충당키로 한 바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