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보안 취약’ 고양 저유소…국가중요시설 아냐
입력 2018.10.08 (21:3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소방서 추산 무려 43억 4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고양 저유소 화재.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불이 붙은 탱크에는 자동차 10만대를 채울 수 있는 휘발유 440만 리터가 가득해 추가 폭발 위험이 컸습니다.

이렇게 불이 나면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시설인데도, 보안 시스템은 취약했습니다.

규모가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며 국가중요시설로 지정되지도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가중요시설로 지정되지 않다보니 안전설비나 출입통제 등도 상대적으로 소홀했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라도 어제(7일)와 같은 화재를 일으킬 수도 있는 겁니다.

실제로 인근 주민들은 평소에도 저유소 주변을 쉽게 드나들었다고 말합니다.

대한송유관공사가 운영하는 저유소는 전국에 모두 8곳, 이번 화재를 계기로 저유소 보안 체계 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자막뉴스] ‘보안 취약’ 고양 저유소…국가중요시설 아냐
    • 입력 2018-10-08 21:32:59
    자막뉴스
소방서 추산 무려 43억 4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고양 저유소 화재.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불이 붙은 탱크에는 자동차 10만대를 채울 수 있는 휘발유 440만 리터가 가득해 추가 폭발 위험이 컸습니다.

이렇게 불이 나면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시설인데도, 보안 시스템은 취약했습니다.

규모가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며 국가중요시설로 지정되지도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가중요시설로 지정되지 않다보니 안전설비나 출입통제 등도 상대적으로 소홀했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라도 어제(7일)와 같은 화재를 일으킬 수도 있는 겁니다.

실제로 인근 주민들은 평소에도 저유소 주변을 쉽게 드나들었다고 말합니다.

대한송유관공사가 운영하는 저유소는 전국에 모두 8곳, 이번 화재를 계기로 저유소 보안 체계 점검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