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IAEA 전 사무차장 “풍계리 핵물질 등 ‘완전한 신고’ 요구해야”
입력 2018.10.09 (11:38) 수정 2018.10.09 (11:41) 정치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사찰 약속에 대해 '완전한 신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9일) 보도했습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제대로 사찰을 한다면 비핵화의 중요한 진전 조치"라며 "(미국은) 어떤 핵물질을 사용하고 어떤 설계의 핵무기와 부품을 실험했는지 등과 관련해 '완전한 신고'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찰단은 각종 시료 채취와 실험에 사용된 기구나 도구에 대한 확인도 해야 한다"며 의문점이 있다면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재방문도 허용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그는 사찰단에 IAEA 사찰 요원이 포함되면 좋을 것이라면서 "미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도 포함하는 국제 사찰단이 더 바람직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7일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풍계리 핵실험장이 불가역적으로 해체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사찰단의 방문을 초청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IAEA 전 사무차장 “풍계리 핵물질 등 ‘완전한 신고’ 요구해야”
    • 입력 2018-10-09 11:38:03
    • 수정2018-10-09 11:41:27
    정치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사찰 약속에 대해 '완전한 신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9일) 보도했습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제대로 사찰을 한다면 비핵화의 중요한 진전 조치"라며 "(미국은) 어떤 핵물질을 사용하고 어떤 설계의 핵무기와 부품을 실험했는지 등과 관련해 '완전한 신고'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찰단은 각종 시료 채취와 실험에 사용된 기구나 도구에 대한 확인도 해야 한다"며 의문점이 있다면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재방문도 허용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그는 사찰단에 IAEA 사찰 요원이 포함되면 좋을 것이라면서 "미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도 포함하는 국제 사찰단이 더 바람직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7일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풍계리 핵실험장이 불가역적으로 해체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사찰단의 방문을 초청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