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룸살롱 회의?” 국토부 산하단체 예산집행 논란
입력 2018.10.09 (17:21) 수정 2018.10.09 (17:23) 경제
국토교통부 산하 단체들이 회의비로 룸살롱, 안마업소, 단란주점 등을 출입하는 등 부적절한 예산 집행으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은 최근 3년동안 국토교통부 산하 법정단체의 감사내역을 검토한 결과 이들 단체의 회의비가 룸살롱, 안마업소, 단란주점 등 유흥업소에서 부당하게 집행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산하단체 가운데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은 2014∼2016년 총 7차례 업무회의를 안마시술소 및 유흥업소에서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심지어, 해당 조합은 룸살롱, 안마업소, 단란주점 등에서 총 1천279만원을 법인카드로 결제한 뒤 이를 회의비로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총무부에 유흥업소 결제 내역을 보고하면서 유관기관과 회의를 진행했다거나 업무협의, 대책회의, 전략회의, 교섭위원회의 등 명목을 기재했습니다.

전문건설공제조합은 거짓회의 개최 명목으로 약 7천만원의 회의비를 부당 집행했고, 이 중 천475만원을 유흥주점에서 사용했고 대한전문건설협회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공제조합 역시 골프장에서 회의를 진행하고 등 행태가 확인됐습니다.

이 의원은 "국토부의 조사·감사 대상인 산하 법정단체가 67곳에 달하지만, 국토부가 이들 단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고 용납할 수 없는 행태를 알면서도 쉬쉬한 것으로 보인다"며 "부당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국가기관으로 기강을 바로 세우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해 2월 해당기관에 대해 종합감사를 실시해 회의비 부당집행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임원을 해임하고 관련 직원 7명을 경고 처분하는 등 엄중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 “룸살롱 회의?” 국토부 산하단체 예산집행 논란
    • 입력 2018-10-09 17:21:57
    • 수정2018-10-09 17:23:02
    경제
국토교통부 산하 단체들이 회의비로 룸살롱, 안마업소, 단란주점 등을 출입하는 등 부적절한 예산 집행으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은 최근 3년동안 국토교통부 산하 법정단체의 감사내역을 검토한 결과 이들 단체의 회의비가 룸살롱, 안마업소, 단란주점 등 유흥업소에서 부당하게 집행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산하단체 가운데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은 2014∼2016년 총 7차례 업무회의를 안마시술소 및 유흥업소에서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심지어, 해당 조합은 룸살롱, 안마업소, 단란주점 등에서 총 1천279만원을 법인카드로 결제한 뒤 이를 회의비로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총무부에 유흥업소 결제 내역을 보고하면서 유관기관과 회의를 진행했다거나 업무협의, 대책회의, 전략회의, 교섭위원회의 등 명목을 기재했습니다.

전문건설공제조합은 거짓회의 개최 명목으로 약 7천만원의 회의비를 부당 집행했고, 이 중 천475만원을 유흥주점에서 사용했고 대한전문건설협회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공제조합 역시 골프장에서 회의를 진행하고 등 행태가 확인됐습니다.

이 의원은 "국토부의 조사·감사 대상인 산하 법정단체가 67곳에 달하지만, 국토부가 이들 단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고 용납할 수 없는 행태를 알면서도 쉬쉬한 것으로 보인다"며 "부당행위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국가기관으로 기강을 바로 세우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지난해 2월 해당기관에 대해 종합감사를 실시해 회의비 부당집행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임원을 해임하고 관련 직원 7명을 경고 처분하는 등 엄중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