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다합에서 스노클링 하던 한국인 여행객 숨져
입력 2018.10.09 (22:59) 수정 2018.10.10 (00:06) 국제
지난달 말 이집트 홍해의 유명 관광지 다합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던 한국인 남성이 숨진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집트 교민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시나이반도 남동쪽 다합의 바다에서 한국인 여행객 33살 A 씨가 스노클링을 하다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A 씨는 해안에서 20∼30m 떨어진 바다에서 스노클링을 하고 있었고 다른 한국인 일행은 배 주변에서 산소통 없이 잠수하는 프리다이빙을 즐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집트 당국의 조사 결과, A 씨의 시신에서 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다합은 홍해의 아름다운 산호와 물고기를 만날 수 있어 전 세계 다이버들이 많이 찾는 여행지입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이집트 다합에서 스노클링 하던 한국인 여행객 숨져
    • 입력 2018-10-09 22:59:32
    • 수정2018-10-10 00:06:14
    국제
지난달 말 이집트 홍해의 유명 관광지 다합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던 한국인 남성이 숨진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집트 교민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시나이반도 남동쪽 다합의 바다에서 한국인 여행객 33살 A 씨가 스노클링을 하다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당시 A 씨는 해안에서 20∼30m 떨어진 바다에서 스노클링을 하고 있었고 다른 한국인 일행은 배 주변에서 산소통 없이 잠수하는 프리다이빙을 즐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집트 당국의 조사 결과, A 씨의 시신에서 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가 발생한 다합은 홍해의 아름다운 산호와 물고기를 만날 수 있어 전 세계 다이버들이 많이 찾는 여행지입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