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한은행 채용 비리’ 조용병 회장 영장 기각
입력 2018.10.11 (08:13) 수정 2018.10.11 (08:1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특혜채용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회장에 대한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서울동부지법은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하고, 피의자의 직책과 확보된 증거 등에 비추어 볼 때 도망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회장은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신한은행장을 지내면서 앞서 구속기소 된 전직 인사부장들과 공모해 임원 자녀 등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 ‘신한은행 채용 비리’ 조용병 회장 영장 기각
    • 입력 2018-10-11 08:16:07
    • 수정2018-10-11 08:18:16
    아침뉴스타임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특혜채용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회장에 대한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서울동부지법은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하고, 피의자의 직책과 확보된 증거 등에 비추어 볼 때 도망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회장은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신한은행장을 지내면서 앞서 구속기소 된 전직 인사부장들과 공모해 임원 자녀 등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