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국제관함식 ‘해상사열’…2시부터 생중계
입력 2018.10.11 (08:13) 수정 2018.10.11 (08:2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개막한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하이라이트인 대규모 해상 사열 행사가 오늘 펼쳐집니다.

관함식을 계기로 제주 해군 기지도 일반인들에게 공개됩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개막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대표 행사인, 해상 사열식이 오늘 낮 제주 남방 해역 일대에서 진행됩니다.

해상 사열에는 미국의 핵항공모함인 로널드레이건호를 비롯해 전세계 12개국의 군함 17척이 참가합니다.

여기에 우리나라 군함까지 해군 함정 40여 척과 항공기 20여대도 사열을 함께 합니다.

이번 해상 사열에는 광복군과 군 원로, 그리고 모범장병과 사관생도 등 군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대표하는 인물들이 단상을 채울 예정입니다.

또 강정마을 주민을 비롯한 제주도민과 국민사열단에 선정된 일반인 500여 명도 사열을 함께 지켜볼 예정입니다.

욱일기 게양 여부를 놓고 불참 의사를 밝힌 일본에 이어 중국 정저우함이 내부 사정으로 불참했습니다.

해상 사열에 군함을 보내지는 않지만 일본과 중국 등 46개국 해군 대표단이 참가하는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은 내일 열립니다.

내일 낮부터 14일까지 제주 해군기지를 일반인들에게 공개하는 부대 개방 행사도 진행됩니다.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은 건군 50주년을 기념해 1998년 처음 개최됐습니다.

10년에 한 번씩, 올해가 세 번째인 우리 해군의 대표적인 행사입니다.

해상 사열 행사는 오늘 오후 2시부터 KBS 1TV를 통해 생중계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제주 국제관함식 ‘해상사열’…2시부터 생중계
    • 입력 2018-10-11 08:17:15
    • 수정2018-10-11 08:22:51
    아침뉴스타임
[앵커]

어제 개막한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하이라이트인 대규모 해상 사열 행사가 오늘 펼쳐집니다.

관함식을 계기로 제주 해군 기지도 일반인들에게 공개됩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개막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대표 행사인, 해상 사열식이 오늘 낮 제주 남방 해역 일대에서 진행됩니다.

해상 사열에는 미국의 핵항공모함인 로널드레이건호를 비롯해 전세계 12개국의 군함 17척이 참가합니다.

여기에 우리나라 군함까지 해군 함정 40여 척과 항공기 20여대도 사열을 함께 합니다.

이번 해상 사열에는 광복군과 군 원로, 그리고 모범장병과 사관생도 등 군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대표하는 인물들이 단상을 채울 예정입니다.

또 강정마을 주민을 비롯한 제주도민과 국민사열단에 선정된 일반인 500여 명도 사열을 함께 지켜볼 예정입니다.

욱일기 게양 여부를 놓고 불참 의사를 밝힌 일본에 이어 중국 정저우함이 내부 사정으로 불참했습니다.

해상 사열에 군함을 보내지는 않지만 일본과 중국 등 46개국 해군 대표단이 참가하는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은 내일 열립니다.

내일 낮부터 14일까지 제주 해군기지를 일반인들에게 공개하는 부대 개방 행사도 진행됩니다.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은 건군 50주년을 기념해 1998년 처음 개최됐습니다.

10년에 한 번씩, 올해가 세 번째인 우리 해군의 대표적인 행사입니다.

해상 사열 행사는 오늘 오후 2시부터 KBS 1TV를 통해 생중계됩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