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손 부족 해결하는 음식점 기계 로봇
입력 2018.10.11 (09:49) 수정 2018.10.11 (09:5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손 부족이 심각한 일본의 외식업계가 기계 로봇을 적극 도입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도쿄의 한 외식체인점.

점심시간이지만 주방에는 젊은 직원과 시간제 종업원 2명 밖에 없습니다.

인기 메뉴인 볶음밥을 만들어야 하는데요.

후라이팬에 풀어 놓은 달걀을 넣고 냉동 볶음밥을 올리자, 조리 로봇 기계가 저절로 밥을 볶습니다.

또 다른 이 기계는 채소 볶음을 만들 때 사용하는데요.

자른 채소 등을 넣고 버튼을 누르자 고온의 증기가 나오면서 적당한 식감의 음식을 만들어냅니다.

여기에 간을 하면 요리가 끝나는데요.

이런 기계 덕분에 누가 만들어도 똑같은 맛의 음식을 제공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야시/'오사카오쇼' 관리자 : "일손 부족이 매우 심각해 우리도 변해야만 합니다."]

교토의 한 일식 체인점인데요.

로봇이 복도를 지나갑니다.

주방에서 만든 음식을 손님에게 배달하고 있습니다 .

복도 바닥에 자기 테이프가 설치돼있어 이에 따라 움직이는데 중간에 사람을 만나면 센서가 작동해 자동으로 멈춤니다.

로봇끼리 만나도 서로 피해갑니다.

이 로봇 덕분에 직원들도 손님 접대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일손 부족 해결하는 음식점 기계 로봇
    • 입력 2018-10-11 09:52:04
    • 수정2018-10-11 09:55:37
    930뉴스
[앵커]

일손 부족이 심각한 일본의 외식업계가 기계 로봇을 적극 도입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도쿄의 한 외식체인점.

점심시간이지만 주방에는 젊은 직원과 시간제 종업원 2명 밖에 없습니다.

인기 메뉴인 볶음밥을 만들어야 하는데요.

후라이팬에 풀어 놓은 달걀을 넣고 냉동 볶음밥을 올리자, 조리 로봇 기계가 저절로 밥을 볶습니다.

또 다른 이 기계는 채소 볶음을 만들 때 사용하는데요.

자른 채소 등을 넣고 버튼을 누르자 고온의 증기가 나오면서 적당한 식감의 음식을 만들어냅니다.

여기에 간을 하면 요리가 끝나는데요.

이런 기계 덕분에 누가 만들어도 똑같은 맛의 음식을 제공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야시/'오사카오쇼' 관리자 : "일손 부족이 매우 심각해 우리도 변해야만 합니다."]

교토의 한 일식 체인점인데요.

로봇이 복도를 지나갑니다.

주방에서 만든 음식을 손님에게 배달하고 있습니다 .

복도 바닥에 자기 테이프가 설치돼있어 이에 따라 움직이는데 중간에 사람을 만나면 센서가 작동해 자동으로 멈춤니다.

로봇끼리 만나도 서로 피해갑니다.

이 로봇 덕분에 직원들도 손님 접대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