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년간 송유관 ‘기름 도난’ 연평균 15건 적발”
입력 2018.10.11 (11:37) 수정 2018.10.11 (11:37) 경제
지난 10년간 연평균 15건의 송유관 기름 도난사건이 적발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최근 10년간 도유 적발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대한송유관공사 154건, SK에너지송유관 5건 등 159건의 도유 사건이 적발됐습니다. 매년 평균 약 15건의 기름 도난이 적발된 셈입니다.

도유 적발 건수는 2016년 크게 줄었다가 지난해 들어 다시 느는 추세입니다.

대한송유관공사 적발 건수는 2009년 22건, 2010년 12건, 2011년 15건, 2012년 15건, 2013년 23건, 2014년 16건, 2015년 14건에서 2016년 5건으로 뚝 떨어졌지만, 지난해 15건, 올해 8월 말 17건으로 다시 늘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충남 49건, 충북 29건 등 전체 적발 건수(대한송유관공사 기준)의 절반 이상이 충청지역에서 발생했는데, 이는 수도권과 전라도, 경상도 송유관이 한데 모이는 곳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됩니다. 경북 30건, 전남·전북 각 13건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10년간 송유관 ‘기름 도난’ 연평균 15건 적발”
    • 입력 2018-10-11 11:37:20
    • 수정2018-10-11 11:37:55
    경제
지난 10년간 연평균 15건의 송유관 기름 도난사건이 적발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받은 '최근 10년간 도유 적발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대한송유관공사 154건, SK에너지송유관 5건 등 159건의 도유 사건이 적발됐습니다. 매년 평균 약 15건의 기름 도난이 적발된 셈입니다.

도유 적발 건수는 2016년 크게 줄었다가 지난해 들어 다시 느는 추세입니다.

대한송유관공사 적발 건수는 2009년 22건, 2010년 12건, 2011년 15건, 2012년 15건, 2013년 23건, 2014년 16건, 2015년 14건에서 2016년 5건으로 뚝 떨어졌지만, 지난해 15건, 올해 8월 말 17건으로 다시 늘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충남 49건, 충북 29건 등 전체 적발 건수(대한송유관공사 기준)의 절반 이상이 충청지역에서 발생했는데, 이는 수도권과 전라도, 경상도 송유관이 한데 모이는 곳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됩니다. 경북 30건, 전남·전북 각 13건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