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산이 한우로…추석 맞아 원산지 위반 483곳 덜미
입력 2018.10.11 (11:43) 수정 2018.10.11 (13:02) 경제
추석 대목을 앞두고 호주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시키는 등 원산지 표시를 거짓으로 하거나 아예 하지 않은 업소들이 무더기로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8월 27일부터 지난달 21일까지 제수·선물용 농식품 판매·제조업체 2만 7천44곳을 대상으로 농식품 원산지 표시 일제 단속을 펼친 결과 거짓 표시 292곳·미표시 191곳 등 총 483곳을 적발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농관원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92곳은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191곳은 과태료를 물릴 방침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축산물이 돼지고기 146건, 쇠고기 64건, 닭고기 15건 등 총 225건으로 전체의 39.8%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배추김치 141건, 떡류 5건 등이 뒤따랐습니다.
  • 호주산이 한우로…추석 맞아 원산지 위반 483곳 덜미
    • 입력 2018-10-11 11:43:38
    • 수정2018-10-11 13:02:07
    경제
추석 대목을 앞두고 호주산 쇠고기를 한우로 둔갑시키는 등 원산지 표시를 거짓으로 하거나 아예 하지 않은 업소들이 무더기로 당국에 적발됐습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8월 27일부터 지난달 21일까지 제수·선물용 농식품 판매·제조업체 2만 7천44곳을 대상으로 농식품 원산지 표시 일제 단속을 펼친 결과 거짓 표시 292곳·미표시 191곳 등 총 483곳을 적발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농관원은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92곳은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191곳은 과태료를 물릴 방침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축산물이 돼지고기 146건, 쇠고기 64건, 닭고기 15건 등 총 225건으로 전체의 39.8%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배추김치 141건, 떡류 5건 등이 뒤따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