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서울 주택수요 분산
입력 2018.10.11 (12:01) 경제
정부가 서울지역에 집중된 주택 수요를 분산시킨다는 목표로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합니다.

국토부는 오늘(11일)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 회의를 열고 주택 수요 분산을 위한 광역교통망 개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TF회의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LH 등도 참석했습니다.

국토부와 관계기관은 이 자리에서 이미 조성된 2기 신도시의 수도권 교통 상황을 평가하는 한편 지난달(9월) 21일 발표한 공공주택지구의 교통 상황 개선 대책도 논의했습니다.

국토부는 특히 올해 말 발표할 예정인 10만 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꾸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2기 신도시 등 현재의 수도권 상황을 평가해 광역철도와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를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서울 주택수요 분산
    • 입력 2018-10-11 12:01:41
    경제
정부가 서울지역에 집중된 주택 수요를 분산시킨다는 목표로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합니다.

국토부는 오늘(11일)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 회의를 열고 주택 수요 분산을 위한 광역교통망 개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TF회의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LH 등도 참석했습니다.

국토부와 관계기관은 이 자리에서 이미 조성된 2기 신도시의 수도권 교통 상황을 평가하는 한편 지난달(9월) 21일 발표한 공공주택지구의 교통 상황 개선 대책도 논의했습니다.

국토부는 특히 올해 말 발표할 예정인 10만 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꾸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2기 신도시 등 현재의 수도권 상황을 평가해 광역철도와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를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