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에 ‘공사용 핀’ 떨어져 차량 19대 파손
입력 2018.10.11 (14:22) 사회
어제(10일) 오후 3시 30분쯤 전남 곡성군 호남고속도로 곡성휴게소 인근 도로를 달리던 44살 박 모 씨의 2톤 트럭 적재함에서 5 cm 크기의 공사용 철제핀 수십 개가 도로에 떨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뒤따르던 차량 19대의 바퀴가 파손됐습니다.

경찰은 고속도로에 공사현장용 핀이 떨어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핀을 수거하고 있던 박 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적재함을 제대로 묶지 않은 상태에서 주행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인명피해가 없고 피해 차량을 보험처리 조치한 점을 확인하고 박씨를 입건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 고속도로에 ‘공사용 핀’ 떨어져 차량 19대 파손
    • 입력 2018-10-11 14:22:30
    사회
어제(10일) 오후 3시 30분쯤 전남 곡성군 호남고속도로 곡성휴게소 인근 도로를 달리던 44살 박 모 씨의 2톤 트럭 적재함에서 5 cm 크기의 공사용 철제핀 수십 개가 도로에 떨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뒤따르던 차량 19대의 바퀴가 파손됐습니다.

경찰은 고속도로에 공사현장용 핀이 떨어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핀을 수거하고 있던 박 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적재함을 제대로 묶지 않은 상태에서 주행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인명피해가 없고 피해 차량을 보험처리 조치한 점을 확인하고 박씨를 입건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