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년간 한전이 잘못 걷었다 돌려준 전기요금 55억원”
입력 2018.10.11 (15:14) 수정 2018.10.11 (15:19) 경제
한국전력이 실수로 과다 청구했다가 되돌려준 전기요금이 55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11일) 한국전력공사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4년부터 지난 7월까지 한전 과실로 되돌려준 전기요금 과다청구 건수는 8천440건, 액수는 55억 1천600만 원이었습니다.

1건당 평균 잘못 납부한 금액은 65만 원가량입니다.

과다청구의 원인으로는 '요금 계산 착오'가 22.3%로 가장 많았고, '계기 결선 착오' 19.0%, '계기 고장' 14.6%, '배수 입력 착오' 8.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박 의원은 "한전의 요금계산착오 등 관리 부실로 인한 전기요금 과다청구는 공기업인 한전의 신뢰도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문제"라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요금 부과 체계에 대한 철저한 점검과 제도 개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5년간 한전이 잘못 걷었다 돌려준 전기요금 55억원”
    • 입력 2018-10-11 15:14:31
    • 수정2018-10-11 15:19:14
    경제
한국전력이 실수로 과다 청구했다가 되돌려준 전기요금이 55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11일) 한국전력공사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4년부터 지난 7월까지 한전 과실로 되돌려준 전기요금 과다청구 건수는 8천440건, 액수는 55억 1천600만 원이었습니다.

1건당 평균 잘못 납부한 금액은 65만 원가량입니다.

과다청구의 원인으로는 '요금 계산 착오'가 22.3%로 가장 많았고, '계기 결선 착오' 19.0%, '계기 고장' 14.6%, '배수 입력 착오' 8.7%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박 의원은 "한전의 요금계산착오 등 관리 부실로 인한 전기요금 과다청구는 공기업인 한전의 신뢰도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문제"라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요금 부과 체계에 대한 철저한 점검과 제도 개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