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훈처 “MB·朴 거부감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안 해”
입력 2018.10.11 (17:15) 수정 2018.10.11 (17:2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끊이지 않았었는데요,

국가보훈처의 진상 조사 결과 이명박·박근혜 두 대통령의 거부감을 이유로 국가보훈처가 나서 조직적으로 제창을 방해해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6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반대해 오던 박승춘 당시 국가보훈처장이 유족들의 반발로 행사장에서 쫓겨납니다.

'국가보훈처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위원회'의 조사 결과 2009년부터 계속된 이같은 파행은 당시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의 거부감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위원회는 당시 이 대통령이 참석한 2008년 기념식 이후 제창에 대한 청와대의 지적이 있었다는 사실을 문건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2012년 행사 때는 아예 제창을 할 수 없도록 공연 계획 단계에서부터 연주 방식 변경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2014년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을 반대하는 보훈단체의 신문 광고도 보훈처가 사전에 계획한 뒤 청와대와 의견 조율을 거쳐 실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위원회는 또 박승춘 처장의 재임 시절 보훈처가 독립유공자의 등록 노력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2016년부터 직권 등록된 6.25 참전유공자의 수는 2만 8천여 명인데 반해 독립유공자 수는 고작 4명에 불과했다는 겁니다.

위원회는 이와 함께 2016년 보훈처가 몽양 여운형 기념관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중단하는 과정에서 국정원의 압력이 있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보훈처는 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을 추진하는 한편 보훈단체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법률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보훈처 “MB·朴 거부감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안 해”
    • 입력 2018-10-11 17:16:43
    • 수정2018-10-11 17:20:25
    뉴스 5
[앵커]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끊이지 않았었는데요,

국가보훈처의 진상 조사 결과 이명박·박근혜 두 대통령의 거부감을 이유로 국가보훈처가 나서 조직적으로 제창을 방해해 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6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반대해 오던 박승춘 당시 국가보훈처장이 유족들의 반발로 행사장에서 쫓겨납니다.

'국가보훈처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위원회'의 조사 결과 2009년부터 계속된 이같은 파행은 당시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의 거부감 때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위원회는 당시 이 대통령이 참석한 2008년 기념식 이후 제창에 대한 청와대의 지적이 있었다는 사실을 문건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2012년 행사 때는 아예 제창을 할 수 없도록 공연 계획 단계에서부터 연주 방식 변경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2014년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을 반대하는 보훈단체의 신문 광고도 보훈처가 사전에 계획한 뒤 청와대와 의견 조율을 거쳐 실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위원회는 또 박승춘 처장의 재임 시절 보훈처가 독립유공자의 등록 노력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2016년부터 직권 등록된 6.25 참전유공자의 수는 2만 8천여 명인데 반해 독립유공자 수는 고작 4명에 불과했다는 겁니다.

위원회는 이와 함께 2016년 보훈처가 몽양 여운형 기념관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중단하는 과정에서 국정원의 압력이 있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보훈처는 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을 추진하는 한편 보훈단체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법률 개정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