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24 조치 해제, 美 승인 없이 안 할 것”…트럼프 ‘제동’
입력 2018.10.11 (18:59) 수정 2018.10.11 (19: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24 대북 제재 해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제재 해제는 미국의 승인이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대북 정책을 놓고 미묘한 균열 조짐이 보이자, 미 국무부는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

한국 정부의 대북제재 해제 검토 움직임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미국의 승인 없이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같은 발언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나왔던 강경화 장관의 언급과 무관치 않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의 독자 제재인 5·24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의에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했다가, 야당의 반발이 커지자 한 발 물러선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대북 정책을 놓고 한미 간 미묘한 균열 조짐이 보이자, 미 국무부는 한미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그러면서 캐나다 외교부 장관에게 대북 제재를 유지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는 통화 내용까지 공개하며 제재 완화 움직임에는 제동을 걸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이라는 강도높은 표현까지 써가며 한국 정부를 압박한 것은 비핵화 조치를 최대한 이끌어내기 위해 국제 제재 공조에서 이탈하지 말라는 경고로도 해석됩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5·24 조치 해제, 美 승인 없이 안 할 것”…트럼프 ‘제동’
    • 입력 2018-10-11 19:00:36
    • 수정2018-10-11 19:08:59
    뉴스 7
[앵커]

5.24 대북 제재 해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제재 해제는 미국의 승인이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대북 정책을 놓고 미묘한 균열 조짐이 보이자, 미 국무부는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

한국 정부의 대북제재 해제 검토 움직임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미국의 승인 없이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같은 발언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나왔던 강경화 장관의 언급과 무관치 않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의 독자 제재인 5·24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의에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했다가, 야당의 반발이 커지자 한 발 물러선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대북 정책을 놓고 한미 간 미묘한 균열 조짐이 보이자, 미 국무부는 한미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그러면서 캐나다 외교부 장관에게 대북 제재를 유지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는 통화 내용까지 공개하며 제재 완화 움직임에는 제동을 걸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이라는 강도높은 표현까지 써가며 한국 정부를 압박한 것은 비핵화 조치를 최대한 이끌어내기 위해 국제 제재 공조에서 이탈하지 말라는 경고로도 해석됩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