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유소 화재’ 2차 감식…유증기 환기구 집중조사
입력 2018.10.11 (21:28) 수정 2018.10.11 (21: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양 저유소 화재 현장에선 오늘(11일) 당국의 2차 합동 현장감식이 진행됐습니다.

주로 송유관 공사측의 안전관리 실태와 시설물 결함 여부 등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휘발유 탱크 지붕에 볼록 튀어나온 유증기 환기구.

경찰은 이 환기구 유증기에 불씨가 닿으면서 폭발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2차 합동 감식은 탱크 유증기 배출 구조 등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감식반은 화재가 난 탱크 근처 휘발유 탱크의 유증기 환기구를 대상으로 유증기 농도를 분석했습니다.

[경찰관계자/음성변조 : "농도는 일단 유증기 가스가 나온다는 것까지는 확인했습니다."]

또 불티를 막아줄 인화방지망이 설치됐는지. 제대로 기능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현장 감식 관계자/음성변조 : "일단은 망이 있고요. 그게 화염 방지 기능을 하는지는 잘 모르겠고, 망이 있는데 일단은 촘촘한 망으로..."]

유류탱크 시설 구조를 정밀하게 보기 위한 3D 스캔 작업도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감식 결과를 다각도로 분석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폭발 경위를 규명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1일)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화재 원인에 대한 초동수사가 부실한 것 아니었느냐는 질타의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의원/행안위원 : "중과실 혐의로 체포를 해서 구속영장을 쳤는데 두 번이나 반환이 됐어요. 경찰로선 상당히 좀 문제가 있는거 아닙니까?"]

한편, 수사팀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의 근무일지와 안전관리규정 관련 내부 문건 등 각종 자료를 제출받고, 시설 내외부 폐쇄회로 TV 기록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저유소 화재’ 2차 감식…유증기 환기구 집중조사
    • 입력 2018-10-11 21:30:16
    • 수정2018-10-11 21:37:43
    뉴스 9
[앵커]

고양 저유소 화재 현장에선 오늘(11일) 당국의 2차 합동 현장감식이 진행됐습니다.

주로 송유관 공사측의 안전관리 실태와 시설물 결함 여부 등에 대해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휘발유 탱크 지붕에 볼록 튀어나온 유증기 환기구.

경찰은 이 환기구 유증기에 불씨가 닿으면서 폭발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2차 합동 감식은 탱크 유증기 배출 구조 등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감식반은 화재가 난 탱크 근처 휘발유 탱크의 유증기 환기구를 대상으로 유증기 농도를 분석했습니다.

[경찰관계자/음성변조 : "농도는 일단 유증기 가스가 나온다는 것까지는 확인했습니다."]

또 불티를 막아줄 인화방지망이 설치됐는지. 제대로 기능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현장 감식 관계자/음성변조 : "일단은 망이 있고요. 그게 화염 방지 기능을 하는지는 잘 모르겠고, 망이 있는데 일단은 촘촘한 망으로..."]

유류탱크 시설 구조를 정밀하게 보기 위한 3D 스캔 작업도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감식 결과를 다각도로 분석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폭발 경위를 규명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1일)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화재 원인에 대한 초동수사가 부실한 것 아니었느냐는 질타의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의원/행안위원 : "중과실 혐의로 체포를 해서 구속영장을 쳤는데 두 번이나 반환이 됐어요. 경찰로선 상당히 좀 문제가 있는거 아닙니까?"]

한편, 수사팀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의 근무일지와 안전관리규정 관련 내부 문건 등 각종 자료를 제출받고, 시설 내외부 폐쇄회로 TV 기록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