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에 마늘축제 현장 판매량 35% 급감
입력 2018.10.07 (16:25) 수정 2018.10.12 (20:00) 청주
단양 마늘축제 기간
현장에서 팔린 마늘이
지난해보다 30% 이상 줄었습니다.
단양군은 지난 7월 마늘축제 기간
마늘 판매량은
2억 3천여만 원 상당으로
지난해보다 1억 2천 5백여만 원,
35%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단양군은
지난여름 폭염과 가뭄이 겹치면서
축제 기간 방문객이
급감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 폭염에 마늘축제 현장 판매량 35% 급감
    • 입력 2018-10-12 20:00:15
    • 수정2018-10-12 20:00:27
    청주
단양 마늘축제 기간
현장에서 팔린 마늘이
지난해보다 30% 이상 줄었습니다.
단양군은 지난 7월 마늘축제 기간
마늘 판매량은
2억 3천여만 원 상당으로
지난해보다 1억 2천 5백여만 원,
35%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단양군은
지난여름 폭염과 가뭄이 겹치면서
축제 기간 방문객이
급감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