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불어 살아요..작은 기부 미리내가게
입력 2018.10.14 (18:20) 수정 2018.10.14 (22:3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미리내 가게'라고
들어보셨나요?
손님이
일정 금액을 미리 내면
어려운 이웃들에게
무료로 음료나 물건을 주는
가게인데요,
생활 속에서
작은 기부를 실천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습니다.
조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산의 한 카페.

한 손님이
주문한 음료 값보다
더 많은 돈을 지불합니다.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
음료 한 잔을 마실 수 있도록
미리 내주는 겁니다.

지난 5년 동안
작은 기부에 동참한 손님만
수백 명에 달합니다.

박훈서/미리내 가게 카페기부 대표[인터뷰]
"미리내 가게를 통해서 나눔이란 것이 어렵지 않고 평범한 일상 속에서 누군가 그냥 손을 내밀 수 있는, 내가 가진 것이 큰 것이 아니라도.."

이 통닭집도 두 달전
미리내 가게로 등록했습니다.

손님들에게
미리내 가게 취지를
직접 설명하고 모은 금액만
벌써 수십만 원.

모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다 보면
마음도 뿌듯해집니다.

김연순/미리내 가게 통닭집 대표[인터뷰]
"기부한 게 많으니 와서 드셔요 했을 때 그분들이 와서 드시고 난 다음에 참 잘 먹었다, 고맙다고 인사하실 때. / 다른 분들이 참여해서 제가 대신 드리는 거지만 그럴 때 약간 보람을 느끼고.."

자치단체에서도
미리내 가게를 통한
기부 문화 확산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주영환/완주군 이서면장[인터뷰]
"각 대표들에 (미리내 가게) 교육 이런 걸 해드리고 있고 약간의 컨설팅, 그리고 네트워크 연결 이런 것들을 저희가 지원하고 있습니다."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작은 나눔이
어려운 이웃과 지역 사회에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더불어 살아요..작은 기부 미리내가게
    • 입력 2018-10-14 18:20:00
    • 수정2018-10-14 22:34:07
    뉴스9(전주)
[앵커멘트]
'미리내 가게'라고
들어보셨나요?
손님이
일정 금액을 미리 내면
어려운 이웃들에게
무료로 음료나 물건을 주는
가게인데요,
생활 속에서
작은 기부를 실천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습니다.
조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산의 한 카페.

한 손님이
주문한 음료 값보다
더 많은 돈을 지불합니다.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
음료 한 잔을 마실 수 있도록
미리 내주는 겁니다.

지난 5년 동안
작은 기부에 동참한 손님만
수백 명에 달합니다.

박훈서/미리내 가게 카페기부 대표[인터뷰]
"미리내 가게를 통해서 나눔이란 것이 어렵지 않고 평범한 일상 속에서 누군가 그냥 손을 내밀 수 있는, 내가 가진 것이 큰 것이 아니라도.."

이 통닭집도 두 달전
미리내 가게로 등록했습니다.

손님들에게
미리내 가게 취지를
직접 설명하고 모은 금액만
벌써 수십만 원.

모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다 보면
마음도 뿌듯해집니다.

김연순/미리내 가게 통닭집 대표[인터뷰]
"기부한 게 많으니 와서 드셔요 했을 때 그분들이 와서 드시고 난 다음에 참 잘 먹었다, 고맙다고 인사하실 때. / 다른 분들이 참여해서 제가 대신 드리는 거지만 그럴 때 약간 보람을 느끼고.."

자치단체에서도
미리내 가게를 통한
기부 문화 확산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주영환/완주군 이서면장[인터뷰]
"각 대표들에 (미리내 가게) 교육 이런 걸 해드리고 있고 약간의 컨설팅, 그리고 네트워크 연결 이런 것들을 저희가 지원하고 있습니다."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작은 나눔이
어려운 이웃과 지역 사회에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