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대 잠수부 통영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 숨져
입력 2018.10.14 (16:55) 창원
오늘(14일) 오전 9시 20분쯤
통영시 욕지도 인근 바다에서
3.8톤 잠수기어선의
잠수부 60살 정 모 씨가
조업 중에 숨졌습니다.
통영해경은
정 씨가 해산물을 채취하다
폐어망에 산소호스가 걸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는
목격자들의 말을 바탕으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 60대 잠수부 통영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 숨져
    • 입력 2018-10-15 10:08:14
    창원
오늘(14일) 오전 9시 20분쯤
통영시 욕지도 인근 바다에서
3.8톤 잠수기어선의
잠수부 60살 정 모 씨가
조업 중에 숨졌습니다.
통영해경은
정 씨가 해산물을 채취하다
폐어망에 산소호스가 걸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는
목격자들의 말을 바탕으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