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립유치원 맞대응 본격화…한유총 비대위 활동 개시
입력 2018.10.17 (21:58) 수정 2018.10.17 (22:15) 사회
사립유치원 비리 논란으로 정부와 정치권이 관련 제도 정비에 나선 가운데 사립유치원 단체도 본격적인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2016년과 2017년 벌어졌던 집단휴업 논란 등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앞서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는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어 최근의 유치원 감사결과 실명 공개 사안과 관련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습니다.

이어 15일에는 대형 법무법인을 선임해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감사결과 공개금지 가처분신청을 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확보한 17개 시·도 교육청의 유치원 감사결과를 MBC가 보도한 지 나흘 만입니다.

어제(16일)는 경기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심려를 끼쳐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사립유치원에 맞지 않는 회계·감사기준 탓에 비리라는 오명을 썼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학부모들은 회계·인사비리 등 사립유치원의 해묵은 문제를 도려내기 위해 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해줄 것을 주문하면서도 맞대응 수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비리 유치원으로 실명이 거론된 유치원의 폐원 가능성과 한유총의 '집단휴업' 가능성에 눈길이 쏠립니다.

일단 한유총은 개별 유치원이 일부 원아모집을 중단한다는 이야기를 접했지만 단체행동은 논의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한유총 관계자는 "현재까지 단체행동(집단휴업)에 대해서는 거론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유총은 2016년 6월 정부의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휴원을 예고했다가 철회한 바 있습니다. 또 지난해 9월에도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와 정부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휴업을 예고했다가 철회했습니다.
  • 사립유치원 맞대응 본격화…한유총 비대위 활동 개시
    • 입력 2018-10-17 21:58:30
    • 수정2018-10-17 22:15:12
    사회
사립유치원 비리 논란으로 정부와 정치권이 관련 제도 정비에 나선 가운데 사립유치원 단체도 본격적인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2016년과 2017년 벌어졌던 집단휴업 논란 등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앞서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는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어 최근의 유치원 감사결과 실명 공개 사안과 관련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습니다.

이어 15일에는 대형 법무법인을 선임해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감사결과 공개금지 가처분신청을 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확보한 17개 시·도 교육청의 유치원 감사결과를 MBC가 보도한 지 나흘 만입니다.

어제(16일)는 경기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심려를 끼쳐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사립유치원에 맞지 않는 회계·감사기준 탓에 비리라는 오명을 썼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학부모들은 회계·인사비리 등 사립유치원의 해묵은 문제를 도려내기 위해 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해줄 것을 주문하면서도 맞대응 수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특히 비리 유치원으로 실명이 거론된 유치원의 폐원 가능성과 한유총의 '집단휴업' 가능성에 눈길이 쏠립니다.

일단 한유총은 개별 유치원이 일부 원아모집을 중단한다는 이야기를 접했지만 단체행동은 논의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한유총 관계자는 "현재까지 단체행동(집단휴업)에 대해서는 거론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유총은 2016년 6월 정부의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휴원을 예고했다가 철회한 바 있습니다. 또 지난해 9월에도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와 정부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휴업을 예고했다가 철회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