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국감 野 ‘고용세습 의혹’ 공세…원내대표 진입시도도
입력 2018.10.19 (06:12) 수정 2018.10.19 (14: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논란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당력을 쏟아붓는 모양새입니다.

서울시를 상대로 한 국감장에는 한국당 지도부까지 찾아가 규탄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감사원 감사 요청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청에 대한 국정감사장.

자유한국당은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의혹을 특권 노조와 유착된 권력형 비리라고 규정했습니다.

[유민봉/자유한국당 의원 : "노조가 100% 합격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실제 응시한 233명 중에서 218명 합격률이 93.6%입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친인척을 거를 방법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태호/서울교통공사 사장 : "블라인드 채용을 저희가 합니다. 그래서 가족관계인 것을 알 수는 없습니다."]

이 문제를 국정조사해야 한다고 방침을 굳힌 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도 동조 기류입니다.

[권은희/바른미래당 의원 : "기회가 불평등했다면, 과정이 불공정했다면 이게 고용의 양극화 해소라는 명분에 맞는 일인가요?"]

반면 민주당은 감사원 감사 결과를 우선 보자는 입장을 강조했고, 야당의 책임론 대상이 된 박원순 시장은 감사원 감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이런 불공정함이 만약에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는 철저히 수사해서 밝히겠다는 뜻입니다."]

현 정부의 중점 정책과 관련한 사안이고 민감한 채용문제라는 판단에 한국당은 이슈화를 벼르고 있습니다.

지도부가 국감장을 찾아 기습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정권, 박원순 서울시장이 우리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아 자신들의 측근과 가족들의 일자리로 만들었습니다."]

이로 인해 국감은 한때 파행됐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의원 : "행안위의국감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봅니다. 공식적인 사과가 있지 않은 한 정상적으로 회의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은 국토위에서도 한국국토정보공사 비정규직 전환에서 고용 세습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서울시 국감 野 ‘고용세습 의혹’ 공세…원내대표 진입시도도
    • 입력 2018-10-19 06:13:03
    • 수정2018-10-19 14:25:28
    뉴스광장 1부
[앵커]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논란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당력을 쏟아붓는 모양새입니다.

서울시를 상대로 한 국감장에는 한국당 지도부까지 찾아가 규탄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감사원 감사 요청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청에 대한 국정감사장.

자유한국당은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의혹을 특권 노조와 유착된 권력형 비리라고 규정했습니다.

[유민봉/자유한국당 의원 : "노조가 100% 합격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실제 응시한 233명 중에서 218명 합격률이 93.6%입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친인척을 거를 방법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태호/서울교통공사 사장 : "블라인드 채용을 저희가 합니다. 그래서 가족관계인 것을 알 수는 없습니다."]

이 문제를 국정조사해야 한다고 방침을 굳힌 한국당에 이어 바른미래당도 동조 기류입니다.

[권은희/바른미래당 의원 : "기회가 불평등했다면, 과정이 불공정했다면 이게 고용의 양극화 해소라는 명분에 맞는 일인가요?"]

반면 민주당은 감사원 감사 결과를 우선 보자는 입장을 강조했고, 야당의 책임론 대상이 된 박원순 시장은 감사원 감사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이런 불공정함이 만약에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는 철저히 수사해서 밝히겠다는 뜻입니다."]

현 정부의 중점 정책과 관련한 사안이고 민감한 채용문제라는 판단에 한국당은 이슈화를 벼르고 있습니다.

지도부가 국감장을 찾아 기습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정권, 박원순 서울시장이 우리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아 자신들의 측근과 가족들의 일자리로 만들었습니다."]

이로 인해 국감은 한때 파행됐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의원 : "행안위의국감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봅니다. 공식적인 사과가 있지 않은 한 정상적으로 회의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은 국토위에서도 한국국토정보공사 비정규직 전환에서 고용 세습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