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배기사 폭행 영상’ 경찰 조사…가해 동생 “말 안들어 때려”
입력 2018.10.19 (10:09) 수정 2018.10.19 (15:18) 사회
이른바 'CJ 택배기사 폭행 영상'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오늘(19일) 영상 속 가해자와 피해자를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 김 모 씨는 동생, 피해자는 지적장애 3급 장애인 형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가해자 김 씨는 경찰에서 "형에게 물건을 순서대로 올려달라고 했는데, 아무렇게나 줘서 화가 나 때렸다"며, "평소엔 때린 적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인 형 김 씨는 환청이 들리는 등 일관적인 진술이 어려운 상태로, "맞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동생 김 씨는 인터넷 상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장애인인 형을 혼자 둘 수 없어 데리고 다니며 일하다 욱해서 때렸다"며, "언어장애를 가진 어머니, 형과 셋이 살며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경찰은 가해자인 동생 김 씨를 장애인복지법상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기고, 상습폭행 여부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택배기사 폭행 영상’ 경찰 조사…가해 동생 “말 안들어 때려”
    • 입력 2018-10-19 10:09:07
    • 수정2018-10-19 15:18:41
    사회
이른바 'CJ 택배기사 폭행 영상'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오늘(19일) 영상 속 가해자와 피해자를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 김 모 씨는 동생, 피해자는 지적장애 3급 장애인 형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가해자 김 씨는 경찰에서 "형에게 물건을 순서대로 올려달라고 했는데, 아무렇게나 줘서 화가 나 때렸다"며, "평소엔 때린 적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인 형 김 씨는 환청이 들리는 등 일관적인 진술이 어려운 상태로, "맞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동생 김 씨는 인터넷 상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장애인인 형을 혼자 둘 수 없어 데리고 다니며 일하다 욱해서 때렸다"며, "언어장애를 가진 어머니, 형과 셋이 살며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경찰은 가해자인 동생 김 씨를 장애인복지법상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기고, 상습폭행 여부도 수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