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조 매출’ 마사회, 중독예방센터에는 0.002% 사용”
입력 2018.10.19 (10:55) 수정 2018.10.19 (11:01) 경제
한국마사회가 매년 마권 판매로 막대한 수입을 올리면서도 정작 중독 예방 사업에는 인색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중독예방센터 예산 집행액' 자료를 보면 중독예방센터의 인건비 등을 제외한 올해 사업비 예산은 1억 6천900만 원에 그쳤습니다.

한국마사회는 2016년부터 자체적으로 중독 예방 전담 조직인 '유캔 센터'를 전국 15곳에서 운영 중입니다.

박 의원은 "중독예방센터 사업비 예산은 마사회 마권·입장권 매출액 7조 8천152억 원에 비하면 0.002%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마사회가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 매년 지급하는 43억 원가량의 '중독예방치유부담금'을 포함하더라도 '도박중독 치료·예방'에 마사회가 쓰는 돈은 매출의 0.06%에 그칩니다.

박 의원은 "문제는 중독예방센터 운영 실적도 매우 저조하다는 점"이라며 "용산 본부센터와 경마장 센터 하루 방문자는 0.5명가량에 그친다. 경마 고객보다 불법도박 등 기타 도박자의 방문 건수가 더 많았다"고 짚었습니다.

장외발매소 예방센터도 최근 문을 연 부산동구·대구·일산 센터를 제외하면 하루 평균 교육 상담 건수는 1건에도 미치지 못했다. 예방 캠페인도 연 1∼2회에 불과했습니다.

박 의원은 "한국마사회가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독예방과 치료에 적극적인 투자를 하지 않고 있다"며 "관련 예산을 더욱 확대해 실효성 있는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7조 매출’ 마사회, 중독예방센터에는 0.002% 사용”
    • 입력 2018-10-19 10:55:39
    • 수정2018-10-19 11:01:54
    경제
한국마사회가 매년 마권 판매로 막대한 수입을 올리면서도 정작 중독 예방 사업에는 인색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중독예방센터 예산 집행액' 자료를 보면 중독예방센터의 인건비 등을 제외한 올해 사업비 예산은 1억 6천900만 원에 그쳤습니다.

한국마사회는 2016년부터 자체적으로 중독 예방 전담 조직인 '유캔 센터'를 전국 15곳에서 운영 중입니다.

박 의원은 "중독예방센터 사업비 예산은 마사회 마권·입장권 매출액 7조 8천152억 원에 비하면 0.002%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국마사회가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 매년 지급하는 43억 원가량의 '중독예방치유부담금'을 포함하더라도 '도박중독 치료·예방'에 마사회가 쓰는 돈은 매출의 0.06%에 그칩니다.

박 의원은 "문제는 중독예방센터 운영 실적도 매우 저조하다는 점"이라며 "용산 본부센터와 경마장 센터 하루 방문자는 0.5명가량에 그친다. 경마 고객보다 불법도박 등 기타 도박자의 방문 건수가 더 많았다"고 짚었습니다.

장외발매소 예방센터도 최근 문을 연 부산동구·대구·일산 센터를 제외하면 하루 평균 교육 상담 건수는 1건에도 미치지 못했다. 예방 캠페인도 연 1∼2회에 불과했습니다.

박 의원은 "한국마사회가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독예방과 치료에 적극적인 투자를 하지 않고 있다"며 "관련 예산을 더욱 확대해 실효성 있는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