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비행금지구역 설정 관련 한미 이견 없어”
입력 2018.10.19 (11:02) 수정 2018.10.19 (11:50) 정치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시된 비행금지구역을 두고 미군 내에서 반발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군 당국이 "한미 군 당국간 이견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는 오늘(19일) "한미 연합 공군훈련에는 제한사항이 없다"며 "양측은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최전방 지역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함에 따라 비행공역을 일부 조정해 훈련을 차질 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최근 한미연합사에서 내부적으로 군사 합의서에 명시된 모든 내용에 대해 검토를 마쳤다며, 남북 간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필요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비행금지구역 설정 관련 한미 이견 없어”
    • 입력 2018-10-19 11:02:35
    • 수정2018-10-19 11:50:25
    정치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시된 비행금지구역을 두고 미군 내에서 반발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군 당국이 "한미 군 당국간 이견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군 관계자는 오늘(19일) "한미 연합 공군훈련에는 제한사항이 없다"며 "양측은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최전방 지역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함에 따라 비행공역을 일부 조정해 훈련을 차질 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최근 한미연합사에서 내부적으로 군사 합의서에 명시된 모든 내용에 대해 검토를 마쳤다며, 남북 간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필요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