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과기대 교수가 자기 아들에 모두 A+”…감사 중
입력 2018.10.19 (12:12) 수정 2018.10.19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과학기술대 교수가 자신의 강의를 듣는 아들에게 매 학기 수업에서 모두 'A+' 학점을 줘 학교가 감사에 나섰습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에 따르면 서울과기대 A 교수의 아들 B씨가 2014년 이 학교에 편입한 뒤 2015년까지 학기마다 아버지가 담당하는 수업을 2개씩 수강하고 모두 A+ 성적을 받았습니다.

B씨는 한 수업에서 낮은 성적을 받자 아버지가 담당하는 수업을 재수강해 A+로 성적을 끌어올리기도 했습니다.

서울과기대는 B씨의 성적 등과 관련해 내부 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서울과기대 교수가 자기 아들에 모두 A+”…감사 중
    • 입력 2018-10-19 12:13:19
    • 수정2018-10-19 13:04:08
    뉴스 12
서울과학기술대 교수가 자신의 강의를 듣는 아들에게 매 학기 수업에서 모두 'A+' 학점을 줘 학교가 감사에 나섰습니다.

국회 교육위원회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에 따르면 서울과기대 A 교수의 아들 B씨가 2014년 이 학교에 편입한 뒤 2015년까지 학기마다 아버지가 담당하는 수업을 2개씩 수강하고 모두 A+ 성적을 받았습니다.

B씨는 한 수업에서 낮은 성적을 받자 아버지가 담당하는 수업을 재수강해 A+로 성적을 끌어올리기도 했습니다.

서울과기대는 B씨의 성적 등과 관련해 내부 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