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현석, 염문설 지라시에 “명예훼손으로 고소…선처 없다”
입력 2018.10.19 (13:25)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자신을 둘러싼 염문설 '지라시' 유포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YG는 "온라인에 허위 사실을 퍼뜨린 사람들과 악플러들에 대해 18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선처는 없다"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인 루머를 퍼뜨린 누리꾼을 고소·고발해 단호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YG는 전날 양현석과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염문설이 카카오톡 메신저 등을 통해 퍼지는 것을 인지했다. 또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들을 모욕하는 게시글과 댓글이 올라오는 정황을 포착했다.

YG는 올해 2월에도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악플 제보를 받는 신고 계정을 만들었다.

이를 토대로 지난 8월에는 소속 아티스트와 연관된 악의적인 루머나 음란물을 유포한 게시물 12건을 고발하고, 모욕적인 내용의 게시물 57건에 대해 고소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양현석, 염문설 지라시에 “명예훼손으로 고소…선처 없다”
    • 입력 2018-10-19 13:25:59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자신을 둘러싼 염문설 '지라시' 유포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YG는 "온라인에 허위 사실을 퍼뜨린 사람들과 악플러들에 대해 18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선처는 없다"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인 루머를 퍼뜨린 누리꾼을 고소·고발해 단호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YG는 전날 양현석과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염문설이 카카오톡 메신저 등을 통해 퍼지는 것을 인지했다. 또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들을 모욕하는 게시글과 댓글이 올라오는 정황을 포착했다.

YG는 올해 2월에도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며 악플 제보를 받는 신고 계정을 만들었다.

이를 토대로 지난 8월에는 소속 아티스트와 연관된 악의적인 루머나 음란물을 유포한 게시물 12건을 고발하고, 모욕적인 내용의 게시물 57건에 대해 고소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