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 저유소 화재 부실한 안전관리 질타
입력 2018.10.19 (17:33) 수정 2018.10.19 (17:38) 사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지난 7일 발생한 대한송유관공사 고양 저유소 화재와 관련해 부실한 안전관리시스템이 지적됐습니다.

오늘(19일) 경기도청 국정감사장에는 최준성 대한송유관공사 사장이 증인으로 나와 여야 국회의원들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은 "(대한송유관공사의) 책임이 제일 무겁다"며 46대의 CCTV가 있음에도 18분간 화재를 인지하지 못한 점과 화재 때 안전관리 직원이 근무하지 않은 점 등을 비판했습니다. 최 사장은 "외부 안전자문위원회를 통해 저유탱크 전체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진복 의원은 "저유탱크에 액화 방지기가 꼭 있어야 하는 데 민영화한 뒤 없앴다"며 "유지 보수를 하기 싫어 액화 방지기를 철거, 낮은 곳의 잔디 불씨가 들어가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어 "안전관리 점검을 했던 기관을 모두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은 이번 화재와 관련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답변을 문제 삼기도 했습니다. 권 의원은 시설 관리 책임자인 이 지사의 불성실한 태도를 문제 삼았으며 이 지사는 "소방당국 책임자로 책임을 인정하고 지적을 수용한다"고 받아들였습니다.

앞서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휘발유 저장탱크에서 불이 나 2만ℓ짜리 대형유조차 133대 분량인 266만ℓ를 태워 40여억원의 피해를 낸 뒤 17시간 만에 진화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고양 저유소 화재 부실한 안전관리 질타
    • 입력 2018-10-19 17:33:44
    • 수정2018-10-19 17:38:40
    사회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지난 7일 발생한 대한송유관공사 고양 저유소 화재와 관련해 부실한 안전관리시스템이 지적됐습니다.

오늘(19일) 경기도청 국정감사장에는 최준성 대한송유관공사 사장이 증인으로 나와 여야 국회의원들의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은 "(대한송유관공사의) 책임이 제일 무겁다"며 46대의 CCTV가 있음에도 18분간 화재를 인지하지 못한 점과 화재 때 안전관리 직원이 근무하지 않은 점 등을 비판했습니다. 최 사장은 "외부 안전자문위원회를 통해 저유탱크 전체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진복 의원은 "저유탱크에 액화 방지기가 꼭 있어야 하는 데 민영화한 뒤 없앴다"며 "유지 보수를 하기 싫어 액화 방지기를 철거, 낮은 곳의 잔디 불씨가 들어가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어 "안전관리 점검을 했던 기관을 모두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은 이번 화재와 관련해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답변을 문제 삼기도 했습니다. 권 의원은 시설 관리 책임자인 이 지사의 불성실한 태도를 문제 삼았으며 이 지사는 "소방당국 책임자로 책임을 인정하고 지적을 수용한다"고 받아들였습니다.

앞서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휘발유 저장탱크에서 불이 나 2만ℓ짜리 대형유조차 133대 분량인 266만ℓ를 태워 40여억원의 피해를 낸 뒤 17시간 만에 진화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