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승동 “취재·제작 자율성 보장 장치 마련…베끼기 프로그램 성찰”
입력 2018.10.19 (18:54) 수정 2018.10.19 (19:05) 정치
양승동 KBS 사장은 "공영방송이 정치·자본권력으로부터 독립하기 위해 최대한 취재·제작 자율성이 보장되도록 제도적 장치를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양 사장은 오늘(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에서 "사장이 9시 뉴스 방송진행표(큐시트)를 보고 있지 않으며, 국장 임명동의제를 도입하고 편성위원회를 정상화시킨 것도 이를 위한 일환"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2016년 김시곤 당시 보도국장은 길환영 사장이 청와대 지시를 받아 보도에 개입했다고 폭로했는데 검찰은 기소하지 않았다"며 "지금이라도 KBS는 분명한 입장을 갖고 길 전 사장을 고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 사장은 또 "사장 취임 이후 보복 인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질의에는 "명백하게 공영방송 철학과 원칙을 훼손했던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진실과 미래위원회'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조처를 취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KBS 전체 방송작가 691명 중 고용계약서 작성율이 1.9%에 불과해 공정한 방송 생태계가 훼손되고 있다"는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의 지적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권고대로 10월 중에 표준계약서와 거의 동일한 형태의 계약서를 작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KBS가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의 인기 프로그램을 베껴는 사례가 많다"는 민주당 이상민 의원의 지적에는 "많이 성찰하고 있다"면서 "창의적으로 실험적인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3월 인사청문회에 이어 양 사장이 세월호 참사 당일, 부산의 한 노래방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또 다시 추궁하며 자질 논란을 집중 제기했습니다.

또 양 사장이 일부 특파원 소환과 관련한 국감 질의에 답변하면서 "'지국 철수에 따른 현지 배상금이 없다'고 위증했다"며 상임위 차원의 감사원 감사청구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양승동 “취재·제작 자율성 보장 장치 마련…베끼기 프로그램 성찰”
    • 입력 2018-10-19 18:54:44
    • 수정2018-10-19 19:05:26
    정치
양승동 KBS 사장은 "공영방송이 정치·자본권력으로부터 독립하기 위해 최대한 취재·제작 자율성이 보장되도록 제도적 장치를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양 사장은 오늘(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에서 "사장이 9시 뉴스 방송진행표(큐시트)를 보고 있지 않으며, 국장 임명동의제를 도입하고 편성위원회를 정상화시킨 것도 이를 위한 일환"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2016년 김시곤 당시 보도국장은 길환영 사장이 청와대 지시를 받아 보도에 개입했다고 폭로했는데 검찰은 기소하지 않았다"며 "지금이라도 KBS는 분명한 입장을 갖고 길 전 사장을 고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 사장은 또 "사장 취임 이후 보복 인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 질의에는 "명백하게 공영방송 철학과 원칙을 훼손했던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진실과 미래위원회'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조처를 취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KBS 전체 방송작가 691명 중 고용계약서 작성율이 1.9%에 불과해 공정한 방송 생태계가 훼손되고 있다"는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의 지적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권고대로 10월 중에 표준계약서와 거의 동일한 형태의 계약서를 작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KBS가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의 인기 프로그램을 베껴는 사례가 많다"는 민주당 이상민 의원의 지적에는 "많이 성찰하고 있다"면서 "창의적으로 실험적인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3월 인사청문회에 이어 양 사장이 세월호 참사 당일, 부산의 한 노래방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또 다시 추궁하며 자질 논란을 집중 제기했습니다.

또 양 사장이 일부 특파원 소환과 관련한 국감 질의에 답변하면서 "'지국 철수에 따른 현지 배상금이 없다'고 위증했다"며 상임위 차원의 감사원 감사청구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