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지석 22득점’ 대한항공, 한국전력 꺾고 2연승
입력 2018.10.19 (21:14)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정지석과 밋차 가스파리니(등록명 가스파리니)의 쌍끌이 활약으로 한국전력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대한항공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5-18 25-23 27-29 25-14)로 완파했다.

정지석은 서브에이스 2개와 블로킹 2개를 포함해 22득점을 폭발했고, 가스파리니도 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2개 등 18득점으로 쌍포를 가동했다.

한국전력은 경기에서는 졌지만, 뒤늦게 합류한 새 외국인 선수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의 활약에 위안을 얻었다. 아텀은 V리그 데뷔전에서 블로킹 1개 등 26득점을 폭발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범실 16개는 아쉬움으로 남았다.

1세트는 범실에서 희비가 갈렸다. 대한항공에서는 가스파리니가 6득점, 공재학이 3득점을 올렸다. 한국전력에서는 아텀이 5득점, 공재학이 3득점으로 맞섰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6개의 범실을 기록한 반면 한국전력은 12개의 범실을 쏟아냈다. 1세트는 대한항공이 가져갔다.

2세트는 더욱 팽팽하게 흘렀다. 아텀이 9득점으로 살아나면서 대한항공 코트를 위협했다.

대한항공은 세트포인트(24-22)를 잡고도 서재덕에게 퀵오픈 공격을 허용해 1점 차로 쫓겼다. 그러나 곽승석이 오픈 공격을 꽂아 넣으며 2세트를 대한항공 승리로 끝냈다.

한국전력은 2세트 막판 상승세에 탄력을 받았다. 3세트는 한국전력이 리드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5-5에서 아텀의 백어택과 가스파리니의 포히트 범실이 나오면서 2점 차 앞섰다. 대한항공의 공격 범실이 잇달아 나오면서 점수는 5점 차로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아텀의 서브 범실에 이은 가스파리니의 서브 성공으로 점수는 1점 차가 됐다. 이후 아텀의 백어택 범실이 나오면서 결국 22-22 동점이 됐고, 양 팀은 듀스에 들어갔다.

결국에는 27-27에서 아텀과 공재학 공격으로 2점을 딴 한국전력이 3세트를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4세트 다시 4-0으로 앞서며 흐름을 되찾았다. 결국 21-11로 10점 차까지 달아난 대한항공은 매치포인트에서 서재덕의 오픈 아웃으로 경기를 끝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지석 22득점’ 대한항공, 한국전력 꺾고 2연승
    • 입력 2018-10-19 21:14:37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정지석과 밋차 가스파리니(등록명 가스파리니)의 쌍끌이 활약으로 한국전력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대한항공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5-18 25-23 27-29 25-14)로 완파했다.

정지석은 서브에이스 2개와 블로킹 2개를 포함해 22득점을 폭발했고, 가스파리니도 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2개 등 18득점으로 쌍포를 가동했다.

한국전력은 경기에서는 졌지만, 뒤늦게 합류한 새 외국인 선수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의 활약에 위안을 얻었다. 아텀은 V리그 데뷔전에서 블로킹 1개 등 26득점을 폭발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범실 16개는 아쉬움으로 남았다.

1세트는 범실에서 희비가 갈렸다. 대한항공에서는 가스파리니가 6득점, 공재학이 3득점을 올렸다. 한국전력에서는 아텀이 5득점, 공재학이 3득점으로 맞섰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6개의 범실을 기록한 반면 한국전력은 12개의 범실을 쏟아냈다. 1세트는 대한항공이 가져갔다.

2세트는 더욱 팽팽하게 흘렀다. 아텀이 9득점으로 살아나면서 대한항공 코트를 위협했다.

대한항공은 세트포인트(24-22)를 잡고도 서재덕에게 퀵오픈 공격을 허용해 1점 차로 쫓겼다. 그러나 곽승석이 오픈 공격을 꽂아 넣으며 2세트를 대한항공 승리로 끝냈다.

한국전력은 2세트 막판 상승세에 탄력을 받았다. 3세트는 한국전력이 리드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5-5에서 아텀의 백어택과 가스파리니의 포히트 범실이 나오면서 2점 차 앞섰다. 대한항공의 공격 범실이 잇달아 나오면서 점수는 5점 차로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아텀의 서브 범실에 이은 가스파리니의 서브 성공으로 점수는 1점 차가 됐다. 이후 아텀의 백어택 범실이 나오면서 결국 22-22 동점이 됐고, 양 팀은 듀스에 들어갔다.

결국에는 27-27에서 아텀과 공재학 공격으로 2점을 딴 한국전력이 3세트를 차지했다.

대한항공은 4세트 다시 4-0으로 앞서며 흐름을 되찾았다. 결국 21-11로 10점 차까지 달아난 대한항공은 매치포인트에서 서재덕의 오픈 아웃으로 경기를 끝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