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선양서 ‘3년 만에 한국주간’…800명 단체 관광도 재개
입력 2018.10.19 (21:28) 수정 2018.10.19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한령이 해제되고 있다는 분위기는 중국 선양에서 열린 한국주간 행사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행사는 3년만에 재개됐는데, 행사 비용도 선양시에서 부담했습니다.

또 중국기업의 단체 관광도 다시 시작돼, 오늘(19일) 한 화장품업체의 직원 8백여명이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선양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대표적인 한인타운 '시타제'.

중국과의 사드 갈등 이후 한국 식당들 상당수가 문을 닫았고 선양의 교민 수도 8천여 명으로 절반 이상 줄었습니다.

[안성규/선양한국인회 대외부회장 : "사드 여파로 인해서 중국 사람들이 한국 거리에 많이 오지 않는 영향 때문에 경기가 워낙 안좋아요."]

이런 분위기 속에 한중 두 나라 사이의 우호행사인 선양 한국주간 행사가 사흘 간의 일정으로 개막했습니다.

해마다 열리다 사드 사태로 중단된 지 3년 만에 재개된 겁니다.

[임병진/주선양 총영사 : "경제협력이 선도하고 문화, 예술, 인문 교류 등 여러 영역에 걸쳐 상호 교류와 협력이 강화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입니다."]

특히, 한중 상공인과 청년들이 대거 참여하는 창업포럼과 산업교류상담회 등 모든 행사 비용을 선양시 측이 지불했습니다.

[리우샤오둥/중국 선양시 상무부시장 : "선양과 주변 지역에서 한국과의 합작을 늘려 더 좋은 기회의 장을 만들 것입니다."]

중국 관광객들의 대규모 방한도 시작됐습니다.

중국 한아화장품 임직원 8백여 명이 나흘간의 관광 일정으로, 오늘(19일) 우리나라에 들어왔습니다.

그동안 중국 정부의 한한령으로 묶여 있던 기업 단위 관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중국 측과의 공식 교류는 재개됐지만, 사드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거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中 선양서 ‘3년 만에 한국주간’…800명 단체 관광도 재개
    • 입력 2018-10-19 21:30:49
    • 수정2018-10-19 22:05:22
    뉴스 9
[앵커]

한한령이 해제되고 있다는 분위기는 중국 선양에서 열린 한국주간 행사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행사는 3년만에 재개됐는데, 행사 비용도 선양시에서 부담했습니다.

또 중국기업의 단체 관광도 다시 시작돼, 오늘(19일) 한 화장품업체의 직원 8백여명이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선양 김명주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대표적인 한인타운 '시타제'.

중국과의 사드 갈등 이후 한국 식당들 상당수가 문을 닫았고 선양의 교민 수도 8천여 명으로 절반 이상 줄었습니다.

[안성규/선양한국인회 대외부회장 : "사드 여파로 인해서 중국 사람들이 한국 거리에 많이 오지 않는 영향 때문에 경기가 워낙 안좋아요."]

이런 분위기 속에 한중 두 나라 사이의 우호행사인 선양 한국주간 행사가 사흘 간의 일정으로 개막했습니다.

해마다 열리다 사드 사태로 중단된 지 3년 만에 재개된 겁니다.

[임병진/주선양 총영사 : "경제협력이 선도하고 문화, 예술, 인문 교류 등 여러 영역에 걸쳐 상호 교류와 협력이 강화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입니다."]

특히, 한중 상공인과 청년들이 대거 참여하는 창업포럼과 산업교류상담회 등 모든 행사 비용을 선양시 측이 지불했습니다.

[리우샤오둥/중국 선양시 상무부시장 : "선양과 주변 지역에서 한국과의 합작을 늘려 더 좋은 기회의 장을 만들 것입니다."]

중국 관광객들의 대규모 방한도 시작됐습니다.

중국 한아화장품 임직원 8백여 명이 나흘간의 관광 일정으로, 오늘(19일) 우리나라에 들어왔습니다.

그동안 중국 정부의 한한령으로 묶여 있던 기업 단위 관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중국 측과의 공식 교류는 재개됐지만, 사드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거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선양에서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