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작에 그랬어야…” 경찰, 뒤늦게 관할구역 넘어 추격 지시
입력 2018.10.19 (21:35) 수정 2018.10.19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민이 음주운전 차량을 신고하고, 직접 추격을 해도 경찰이 관할구역을 따지며 현장출동에 미온적이라는 보도를 최근 여러차례 해드렸죠.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불거지자, 경찰청이 뒤늦게 관할 구역과 관계없이 음주운전 차량을 추격하고 단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호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금 음주운전 신고했는데 왜 안와요?"]

경찰은 좀처럼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음주운전 차량이나 관할구역이 아니면, '추격을 멈출 수 있다는' 경찰 지침 때문이었습니다.

결국 시민이 음주운전자를 직접 잡았습니다.

11일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도 질타가 나왔습니다.

[정인화/민주평화당 의원/행안위/지난 11일/경찰청 국정감사 : "앞으로 관할 핑계 대는 언론보도 또 나와선 안되겠다."]

[민갑룡/경찰청장 : "다시는 이런 일 생기지 않도록 엄중 주의 조치하고..."]

하지만 비슷한 일이 또 생겼습니다.

고속도로와 국도를 넘나들며 시민이 50분간 추격한 뒤에야 경찰이 나타났습니다.

["지금 30분 넘게 가고 있는데, 경찰은 한 번도 못 봤어요."]

결국 이제서야 새로운 지침이 나왔습니다.

순찰차가 관할구역을 넘어서도 범죄 의심 차량을 계속 추격하겠다는 겁니다.

[경찰청 관계자 : "반드시 신고자 추격 여부를 확인하고 강력사건에 준해서 '코드제로(긴급강력사건)'로 접수하도록 하겠습니다."]

왜 진작에 그러지 않았냐는 게, 음주운전자를 직접 쫓았던 시민들 반응입니다.

[김찬수/음주운전자 추격 시민 : "그거는 애초부터 진행됐어야 하는 건이고요. 범인을 잡는데 지역을 따지는 게 어디 있어요. 다같은 경찰이고..."]

[이성용/음주운전자 추격 시민 : "계속 제도가 유지되려면 경찰이 철저히 관리하고, 사건내용을 시민에게 공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경찰은 이번달에 현장 대응훈련을 하고, 다음달엔 그 결과를 평가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진작에 그랬어야…” 경찰, 뒤늦게 관할구역 넘어 추격 지시
    • 입력 2018-10-19 21:38:24
    • 수정2018-10-19 22:04:49
    뉴스 9
[앵커]

시민이 음주운전 차량을 신고하고, 직접 추격을 해도 경찰이 관할구역을 따지며 현장출동에 미온적이라는 보도를 최근 여러차례 해드렸죠.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불거지자, 경찰청이 뒤늦게 관할 구역과 관계없이 음주운전 차량을 추격하고 단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호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금 음주운전 신고했는데 왜 안와요?"]

경찰은 좀처럼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음주운전 차량이나 관할구역이 아니면, '추격을 멈출 수 있다는' 경찰 지침 때문이었습니다.

결국 시민이 음주운전자를 직접 잡았습니다.

11일 경찰청 국정감사에서도 질타가 나왔습니다.

[정인화/민주평화당 의원/행안위/지난 11일/경찰청 국정감사 : "앞으로 관할 핑계 대는 언론보도 또 나와선 안되겠다."]

[민갑룡/경찰청장 : "다시는 이런 일 생기지 않도록 엄중 주의 조치하고..."]

하지만 비슷한 일이 또 생겼습니다.

고속도로와 국도를 넘나들며 시민이 50분간 추격한 뒤에야 경찰이 나타났습니다.

["지금 30분 넘게 가고 있는데, 경찰은 한 번도 못 봤어요."]

결국 이제서야 새로운 지침이 나왔습니다.

순찰차가 관할구역을 넘어서도 범죄 의심 차량을 계속 추격하겠다는 겁니다.

[경찰청 관계자 : "반드시 신고자 추격 여부를 확인하고 강력사건에 준해서 '코드제로(긴급강력사건)'로 접수하도록 하겠습니다."]

왜 진작에 그러지 않았냐는 게, 음주운전자를 직접 쫓았던 시민들 반응입니다.

[김찬수/음주운전자 추격 시민 : "그거는 애초부터 진행됐어야 하는 건이고요. 범인을 잡는데 지역을 따지는 게 어디 있어요. 다같은 경찰이고..."]

[이성용/음주운전자 추격 시민 : "계속 제도가 유지되려면 경찰이 철저히 관리하고, 사건내용을 시민에게 공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경찰은 이번달에 현장 대응훈련을 하고, 다음달엔 그 결과를 평가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