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치원 비리 엄단' 후속 조치 속도… 파장 확산
입력 2018.10.19 (21:40) 수정 2018.10.19 (23:44)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유치원 비리에 엄정 대처하겠다는
정부 발표 직후, 충청북도 교육청이
비리 신고 센터를 개설하는 등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실명 공개를 앞둔 한 유치원장이
운영난을 호소하면서
교육청을 항의 방문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유치원장과 직원 등이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면서
교육청을 기습 방문했습니다.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의
실명 등이 공개되면
지역 사회의 혼란이 커질 것이라면서
항의했습니다.

제재와 처벌에 앞서,
회계 처리를 투명하게 할 수 있도록
사립 유치원 실정에 맞는
재무·회계 규칙부터 마련해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녹취] ○○ 유치원장 (음성변조)
"이런 일이 안 일어나도록 컨설팅을 하기 이전에, 비리 아닌 사람도 있거니와 왜 모든 사람을 비리로 몰아가요?"

유례없는 고강도 대책으로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충청북도 교육청은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먼저 정부 방침에 따라
유치원 비리 신고 센터를 두고
전담팀을 꾸려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온라인과 전화 창구도 개설했습니다.

충북 교육청 홈페이지,
유치원 비리 신고 센터에 접속하면
인증을 거쳐 비공개로
민원을 올릴 수 있습니다.

또 비리 신고 전화를 개통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직접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혜숙/ 충청북도 교육청 유아교육담당 장학관
"지금 전담팀이 꾸려져 있기 때문에 연관 부서에서 처리한 다음에 저희가 다시 내용을 받아서 (신고자에게) 최종적으로 알려드릴 겁니다."

교육청은 이와 함께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의 이름을
오는 25일 전까지 공개하는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매달, 홈페이지에 공개해 온
감사 적발 내용에
유치원 실명을 추가한 형태로,
설립자와 원장 이름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유치원 비리 엄단' 후속 조치 속도… 파장 확산
    • 입력 2018-10-19 21:40:00
    • 수정2018-10-19 23:44:10
    뉴스9(청주)
[앵커멘트]

유치원 비리에 엄정 대처하겠다는
정부 발표 직후, 충청북도 교육청이
비리 신고 센터를 개설하는 등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실명 공개를 앞둔 한 유치원장이
운영난을 호소하면서
교육청을 항의 방문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유치원장과 직원 등이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면서
교육청을 기습 방문했습니다.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의
실명 등이 공개되면
지역 사회의 혼란이 커질 것이라면서
항의했습니다.

제재와 처벌에 앞서,
회계 처리를 투명하게 할 수 있도록
사립 유치원 실정에 맞는
재무·회계 규칙부터 마련해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녹취] ○○ 유치원장 (음성변조)
"이런 일이 안 일어나도록 컨설팅을 하기 이전에, 비리 아닌 사람도 있거니와 왜 모든 사람을 비리로 몰아가요?"

유례없는 고강도 대책으로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충청북도 교육청은 후속 조치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먼저 정부 방침에 따라
유치원 비리 신고 센터를 두고
전담팀을 꾸려 운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온라인과 전화 창구도 개설했습니다.

충북 교육청 홈페이지,
유치원 비리 신고 센터에 접속하면
인증을 거쳐 비공개로
민원을 올릴 수 있습니다.

또 비리 신고 전화를 개통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직접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혜숙/ 충청북도 교육청 유아교육담당 장학관
"지금 전담팀이 꾸려져 있기 때문에 연관 부서에서 처리한 다음에 저희가 다시 내용을 받아서 (신고자에게) 최종적으로 알려드릴 겁니다."

교육청은 이와 함께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의 이름을
오는 25일 전까지 공개하는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매달, 홈페이지에 공개해 온
감사 적발 내용에
유치원 실명을 추가한 형태로,
설립자와 원장 이름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