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년농부'로 새로운 활기를
입력 2018.10.19 (21:49) 수정 2018.10.19 (23:46)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북의 농촌은
오랜 저출생 등의 영향으로
소멸 위기 지역이 됐습니다.
경상북도가
쇠퇴한 농촌에 활기를 불어놓고
소멸 위기도 극복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새로운 청년 농부 육성에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송에서
사과 농사를 배우고 있는 송원식 씨.

원식 씨는
서울에서 나고 자랐지만,
농촌 생활 경험 이후 귀농을 마음먹고
청송으로 주민등록까지 옮겼습니다.

현재 친구들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준비하는 등
청년 창업 농부로서의
준비도 해나갑니다.

[인터뷰]
송원식/청년 농부
"처음에는 아르바이트로 시작했다가 정착하는 꿈까지 꿨고. 지금 농장에서는 전반적인 재배 기술부터 마케팅, 6차 산업 이런 내용을 다 배우고 있습니다."

농촌과 농업에서
새로운 일자리와 희망을 찾는
청년들을 위한 창업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청년과 농업을 주제로 한
창업박람회는 올해가 처음입니다.
그만큼 이 두 분야가 중요해졌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지난해 경북의 귀농 인구 가운데
40살 미만의 청년층은
전체의 22%인 770여 명.

경북도는
이번 박람회 등을 통해
청년 귀농 인구 절대 숫자와 비율을
더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청년 농부 유입이
농업 분야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저출생, 소멸 문제 해결에도
직결되는 만큼 그야말로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철우/경북도지사
"청년들이 우선 농촌에 와서 일자리를 만들고, 먹고 살 거리가 있고, 또 거기서 결혼하고 아기를 낳으면 잘 키울 수 있는."

젊은이들을 끌어들이고
청년 농부를 키워
새로운 활로를 열겠다는 시도가
어떤 결실을 볼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 '청년농부'로 새로운 활기를
    • 입력 2018-10-19 21:49:42
    • 수정2018-10-19 23:46:46
    뉴스9(대구)
[앵커멘트]
경북의 농촌은
오랜 저출생 등의 영향으로
소멸 위기 지역이 됐습니다.
경상북도가
쇠퇴한 농촌에 활기를 불어놓고
소멸 위기도 극복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새로운 청년 농부 육성에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송에서
사과 농사를 배우고 있는 송원식 씨.

원식 씨는
서울에서 나고 자랐지만,
농촌 생활 경험 이후 귀농을 마음먹고
청송으로 주민등록까지 옮겼습니다.

현재 친구들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준비하는 등
청년 창업 농부로서의
준비도 해나갑니다.

[인터뷰]
송원식/청년 농부
"처음에는 아르바이트로 시작했다가 정착하는 꿈까지 꿨고. 지금 농장에서는 전반적인 재배 기술부터 마케팅, 6차 산업 이런 내용을 다 배우고 있습니다."

농촌과 농업에서
새로운 일자리와 희망을 찾는
청년들을 위한 창업 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청년과 농업을 주제로 한
창업박람회는 올해가 처음입니다.
그만큼 이 두 분야가 중요해졌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지난해 경북의 귀농 인구 가운데
40살 미만의 청년층은
전체의 22%인 770여 명.

경북도는
이번 박람회 등을 통해
청년 귀농 인구 절대 숫자와 비율을
더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청년 농부 유입이
농업 분야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저출생, 소멸 문제 해결에도
직결되는 만큼 그야말로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철우/경북도지사
"청년들이 우선 농촌에 와서 일자리를 만들고, 먹고 살 거리가 있고, 또 거기서 결혼하고 아기를 낳으면 잘 키울 수 있는."

젊은이들을 끌어들이고
청년 농부를 키워
새로운 활로를 열겠다는 시도가
어떤 결실을 볼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