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단독] 여순사건 70년…민간인 진압군 증언록 첫 공개
입력 2018.10.19 (22:1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여순사건 당시, 좌익에 협력했다는 이유만으로 민간인들의 생사는 엇갈렸습니다.

부역자 색출과 민간인 학살 등 진압에 나섰던 군인들이 남긴 증언록입니다.

한 하사관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부역 혐의 민간인을 무자비하게 죽였다"라고 고백합니다.

"실탄이 아까워 일본도로 목을 쳤고, 악질적인 동네는 불을 질렀다"라며 "엉터리 같은 전투를 했다"라고 말합니다.

다른 장교는 "반란군이 지나갈 때 밥 한 덩어리만 줘도 혐의를 받았으며, 간단한 고발로 종신형이 내려졌고 그 자리에서 총살했다"라고 털어놓습니다.

"애매한 사람을 많이 죽였고 여학생들, 꽃 같은 학생들이 다 죽었다"라며 "6.25전쟁에도 참여했지만, 그렇게 비참한 전투를 본 일이 없다"라고 당시를 회고합니다.

국방부 군사편찬위원회가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진압군을 면담해 작성한 증언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정인화/민주평화당 의원/여순사건 특별법안 발의 : "양민 학살의 방법이 매우 잔인하고 적나라해서 소름끼치는 장면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국방부는 증언록을 토대로 여순사건을 서술한 '한국전쟁사' 등을 펴 냈지만, 민간인 학살의 참상은 누락됐습니다.

[주철희/여순사건 연구 역사학자 : "토벌군들이 저지른 민간인 학살에 대한 이야기가 없거든요. (증언록은) 당시 얼마나 군경에 의해서 민간인 학살이 자행됐는가를 증명하고 있는 거죠."]

민간인 학살을 부정해 온 국방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자막뉴스] [단독] 여순사건 70년…민간인 진압군 증언록 첫 공개
    • 입력 2018-10-19 22:15:16
    자막뉴스
여순사건 당시, 좌익에 협력했다는 이유만으로 민간인들의 생사는 엇갈렸습니다.

부역자 색출과 민간인 학살 등 진압에 나섰던 군인들이 남긴 증언록입니다.

한 하사관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부역 혐의 민간인을 무자비하게 죽였다"라고 고백합니다.

"실탄이 아까워 일본도로 목을 쳤고, 악질적인 동네는 불을 질렀다"라며 "엉터리 같은 전투를 했다"라고 말합니다.

다른 장교는 "반란군이 지나갈 때 밥 한 덩어리만 줘도 혐의를 받았으며, 간단한 고발로 종신형이 내려졌고 그 자리에서 총살했다"라고 털어놓습니다.

"애매한 사람을 많이 죽였고 여학생들, 꽃 같은 학생들이 다 죽었다"라며 "6.25전쟁에도 참여했지만, 그렇게 비참한 전투를 본 일이 없다"라고 당시를 회고합니다.

국방부 군사편찬위원회가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진압군을 면담해 작성한 증언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정인화/민주평화당 의원/여순사건 특별법안 발의 : "양민 학살의 방법이 매우 잔인하고 적나라해서 소름끼치는 장면이 많았다는 것입니다."]

국방부는 증언록을 토대로 여순사건을 서술한 '한국전쟁사' 등을 펴 냈지만, 민간인 학살의 참상은 누락됐습니다.

[주철희/여순사건 연구 역사학자 : "토벌군들이 저지른 민간인 학살에 대한 이야기가 없거든요. (증언록은) 당시 얼마나 군경에 의해서 민간인 학살이 자행됐는가를 증명하고 있는 거죠."]

민간인 학살을 부정해 온 국방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