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넥센, 1차전서 한화에 승리…박병호, ‘3년만의 PS 홈런포’
입력 2018.10.19 (22:50) 수정 2018.10.19 (22:54)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11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에 오른 한화 이글스와의 대결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넥센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KBO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1차전 방문경기에서 박병호의 결승 2점 홈런포와 선발투수 에릭 해커의 5⅓이닝 1실점(비자책) 투구를 엮어 한화를 3-2로 힘겹게 눌렀다.

0-0으로 맞선 4회초 무사 2루에서 한화 선발 데이비드 헤일과 맞선 박병호가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로 몰린 3구째 시속 147㎞의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왼쪽 펜스를 넘기고 승부를 갈랐다.

2년간의 미국 생활을 접고 돌아온 박병호가 KBO리그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을 친 것은 2015년 10월 14일 두산 베어스와의 준PO 4차전 이후 1천101일 만이다.

박병호는 KBO가 선정하는 데일리 MVP(최우수선수)로도 뽑혔다.

마운드에서는 해커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했으나 승부처에서 효과적으로 한화 타자들을 요리하며 넥센의 승리에 힘이 됐다.

5⅓이닝 8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비자책 1실점을 기록한 해커는 NC 다이노스 소속이던 지난해 10월 15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PO 5차전 이후 1년 만에 포스트시즌 승리를 추가했다.

올해 정규시즌 4위로 2년 만에 포스트시즌을 치르게 된 넥센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KIA 타이거즈를 꺾고 한화 앞에 섰다.

넥센은 적진에서 값진 승리를 거둬 플레이오프(PO)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KBO리그에서 역대 준PO 1차전 승리 팀이 PO에 진출한 것은 총 27차례 중 23회로 85.2%나 됐다. 5전 3승제로 범위를 좁혀도 11번 중 7번으로 63.6%였다.

반면, 정규시즌에서 3위를 차지해 2007년 이후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을 맞이한 한화는 숱한 찬스를 잡고도 어이없는 주루사 등으로 번번이 제 발목을 잡으며 안방에서 먼저 일격을 당했다.

두 팀의 2차전은 20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한화는 키버스 샘슨, 넥센은 한현희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넥센, 1차전서 한화에 승리…박병호, ‘3년만의 PS 홈런포’
    • 입력 2018-10-19 22:50:44
    • 수정2018-10-19 22:54:33
    연합뉴스
넥센 히어로즈가 11년 만에 가을야구 무대에 오른 한화 이글스와의 대결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넥센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KBO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1차전 방문경기에서 박병호의 결승 2점 홈런포와 선발투수 에릭 해커의 5⅓이닝 1실점(비자책) 투구를 엮어 한화를 3-2로 힘겹게 눌렀다.

0-0으로 맞선 4회초 무사 2루에서 한화 선발 데이비드 헤일과 맞선 박병호가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로 몰린 3구째 시속 147㎞의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왼쪽 펜스를 넘기고 승부를 갈랐다.

2년간의 미국 생활을 접고 돌아온 박병호가 KBO리그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을 친 것은 2015년 10월 14일 두산 베어스와의 준PO 4차전 이후 1천101일 만이다.

박병호는 KBO가 선정하는 데일리 MVP(최우수선수)로도 뽑혔다.

마운드에서는 해커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했으나 승부처에서 효과적으로 한화 타자들을 요리하며 넥센의 승리에 힘이 됐다.

5⅓이닝 8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비자책 1실점을 기록한 해커는 NC 다이노스 소속이던 지난해 10월 15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PO 5차전 이후 1년 만에 포스트시즌 승리를 추가했다.

올해 정규시즌 4위로 2년 만에 포스트시즌을 치르게 된 넥센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KIA 타이거즈를 꺾고 한화 앞에 섰다.

넥센은 적진에서 값진 승리를 거둬 플레이오프(PO)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KBO리그에서 역대 준PO 1차전 승리 팀이 PO에 진출한 것은 총 27차례 중 23회로 85.2%나 됐다. 5전 3승제로 범위를 좁혀도 11번 중 7번으로 63.6%였다.

반면, 정규시즌에서 3위를 차지해 2007년 이후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을 맞이한 한화는 숱한 찬스를 잡고도 어이없는 주루사 등으로 번번이 제 발목을 잡으며 안방에서 먼저 일격을 당했다.

두 팀의 2차전은 20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한화는 키버스 샘슨, 넥센은 한현희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