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R) <여순사건 70주년 특집>⑧여순사건 해결 노력, 어떻게?
입력 2018.10.19 (11:15) 수정 2018.10.20 (16:39) 순천
[앵커멘트]
4.3이나 5.18처럼
특별법이 통과돼
진실 규명이 되면 좋겠지만
그때까지 마냥 손을 놓고
기다릴 수는 없겠죠.
여순사건 해결을 위해서는,
또 특별법 제정을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해야 할까요?
류성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여수에서는
오늘 합동 추념식이 열렸지만
순천에서는 내일 위령제가 열립니다.

박병찬/여순사건 순천유족회 사무국장[인터뷰]
"순천은 14연대 군인이 들어온 날짜가 20일입니다. 그래서 20일 날 모시고..."

순천, 여수, 광양, 고흥, 보성, 구례...

시군별로 나뉜 여순사건 유족회는
활동도 따로 합니다.

정치인들, 자치단체들도
여순사건을 해결하자며
한목소리를 낸 적이 없습니다.

5.18이나 4.3처럼 가기 위해선
지역별, 단체별로 나뉜 힘을
한 곳에 모으는 작업이 선행돼야 합니다.

항쟁이냐, 반란이냐.

인식의 경계를 뛰어넘기 위해선
진실 규명 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과거사위가
지난 2008년부터 2010년 사이
신청자들만 대상으로 한
민간인 피해 조사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가해자와 피해자도
명확히 하지 않았고,
국가가 사과하라는 권고도
강제성이 없어 무시됐습니다.

다시 정부가 나서
직권 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한홍구/성공회대 교수[인터뷰]
"여순사건 전체에 대한 진실 규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게 돼야만 여순사건에 대한 국민적 인식도 달라질 것이고 명칭도 바뀔 수 있습니다."

전남 동부에 한정된 일이란 인식을
탈피하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5.18과 4.3도 전국화를 통해
진실 규명과 명예 회복에
다가설 수 있었습니다.

박태균/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인터뷰]
"지역 단위에서는 진상 규명하는 작업들이 계속 이뤄져야 하고요. 그 진상을 규명한 작업들이 전국 단위에서 퍼져나갈 수 있도록 하는 작업들을...."

수많은 증언을 기록하는 일,
기념하고 학습하는 공간의 마련,
피해자에 대한 트라우마 치료...

70년 동안
침묵하고 외면한 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노력이
우리 사회의 숙제로 남겨졌습니다.

KBS뉴스 류성호입니다.
  • R) <여순사건 70주년 특집>⑧여순사건 해결 노력, 어떻게?
    • 입력 2018-10-20 16:37:19
    • 수정2018-10-20 16:39:52
    순천
[앵커멘트]
4.3이나 5.18처럼
특별법이 통과돼
진실 규명이 되면 좋겠지만
그때까지 마냥 손을 놓고
기다릴 수는 없겠죠.
여순사건 해결을 위해서는,
또 특별법 제정을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해야 할까요?
류성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여수에서는
오늘 합동 추념식이 열렸지만
순천에서는 내일 위령제가 열립니다.

박병찬/여순사건 순천유족회 사무국장[인터뷰]
"순천은 14연대 군인이 들어온 날짜가 20일입니다. 그래서 20일 날 모시고..."

순천, 여수, 광양, 고흥, 보성, 구례...

시군별로 나뉜 여순사건 유족회는
활동도 따로 합니다.

정치인들, 자치단체들도
여순사건을 해결하자며
한목소리를 낸 적이 없습니다.

5.18이나 4.3처럼 가기 위해선
지역별, 단체별로 나뉜 힘을
한 곳에 모으는 작업이 선행돼야 합니다.

항쟁이냐, 반란이냐.

인식의 경계를 뛰어넘기 위해선
진실 규명 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과거사위가
지난 2008년부터 2010년 사이
신청자들만 대상으로 한
민간인 피해 조사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가해자와 피해자도
명확히 하지 않았고,
국가가 사과하라는 권고도
강제성이 없어 무시됐습니다.

다시 정부가 나서
직권 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한홍구/성공회대 교수[인터뷰]
"여순사건 전체에 대한 진실 규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게 돼야만 여순사건에 대한 국민적 인식도 달라질 것이고 명칭도 바뀔 수 있습니다."

전남 동부에 한정된 일이란 인식을
탈피하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5.18과 4.3도 전국화를 통해
진실 규명과 명예 회복에
다가설 수 있었습니다.

박태균/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인터뷰]
"지역 단위에서는 진상 규명하는 작업들이 계속 이뤄져야 하고요. 그 진상을 규명한 작업들이 전국 단위에서 퍼져나갈 수 있도록 하는 작업들을...."

수많은 증언을 기록하는 일,
기념하고 학습하는 공간의 마련,
피해자에 대한 트라우마 치료...

70년 동안
침묵하고 외면한 역사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노력이
우리 사회의 숙제로 남겨졌습니다.

KBS뉴스 류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