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턴 美안보보좌관 모스크바 도착”…23일 푸틴 대통령 면담할듯
입력 2018.10.22 (05:02) 수정 2018.10.22 (05:08) 국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러시아 공식 방문을 위해 2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현지 외교소식통이 타스 통신에 전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22~23일 이틀간 러시아 공식 방문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22일엔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가안보회의 서기(국가 안보 수석 격),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과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3일에는 크렘린을 찾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예방할 계획입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볼턴 접견이 준비되고 있다"면서 접견 일정에 대해선 "내일(22일)은 아니다."라고 밝혀 그 다음 날인 23일 접견이 이루어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볼턴은 방러 기간 러시아 측과 한반도 비핵화 협상, 시리아 내전, 이란 핵문제, 우크라이나 분쟁 등 국제현안과 최악의 갈등 국면에 있는 미-러 양자 관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앞서 탈퇴 의사를 밝힌 '중거리 핵전력 조약'(INF) 문제에 대한 양국의 입장 타진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모스크바(러시아 정부)가 합의를 위반했다"면서 "협정(INF 조약)을 폐기하고 탈퇴하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INF 탈퇴 경고에 강력 반발한 러시아는 방러하는 볼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파악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러시아에 이어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 옛 소련권 국가들도 순방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볼턴 美안보보좌관 모스크바 도착”…23일 푸틴 대통령 면담할듯
    • 입력 2018-10-22 05:02:55
    • 수정2018-10-22 05:08:29
    국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러시아 공식 방문을 위해 2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현지 외교소식통이 타스 통신에 전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22~23일 이틀간 러시아 공식 방문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22일엔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가안보회의 서기(국가 안보 수석 격),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과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3일에는 크렘린을 찾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예방할 계획입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볼턴 접견이 준비되고 있다"면서 접견 일정에 대해선 "내일(22일)은 아니다."라고 밝혀 그 다음 날인 23일 접견이 이루어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볼턴은 방러 기간 러시아 측과 한반도 비핵화 협상, 시리아 내전, 이란 핵문제, 우크라이나 분쟁 등 국제현안과 최악의 갈등 국면에 있는 미-러 양자 관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앞서 탈퇴 의사를 밝힌 '중거리 핵전력 조약'(INF) 문제에 대한 양국의 입장 타진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모스크바(러시아 정부)가 합의를 위반했다"면서 "협정(INF 조약)을 폐기하고 탈퇴하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INF 탈퇴 경고에 강력 반발한 러시아는 방러하는 볼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파악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러시아에 이어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 옛 소련권 국가들도 순방할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