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 한파 속 취준생들 “이번엔 어떻게든…”
입력 2018.10.22 (07:34) 수정 2018.10.22 (07:46)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주말 취업준비생에게는 그야말로 결전의 날이었습니다.

금융공기업과 주요 대기업의 입사시험이 이틀 동안 치러졌는데, 몇십대 일, 몇백대 일의 경쟁률을 뚫으려는 취업준비생 10만 명이 몰렸다고 합니다.

입사시험을 치른 이들을 윤지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삼성 그룹의 공통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 현장.

닫혔던 교문이 열리자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박상훈/대학생 : "시험 관련돼서 직무별로 똑같거든요. 보는 게... 언어랑 수리 추리랑 그 부분 공부했죠. (오늘 시험은 어땠어요?) 오늘 쉬웠던 거 같아요. 문제집에 있었던 거보다 쉬웠던 거 같아요."]

지난 8월 삼성이 대규모 채용 계획을 밝히면서 업계에선 이번 시험에 역대 최대 인원이 몰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상광/취업준비생 : "가능한 빨리 붙어야죠. 무조건. 제가 이제 나이가 좀 있다보니 사회적인 압박감 있잖아요. 나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그런거..."]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 등 금융공공기관들은 과당 경쟁을 막겠다는 정부 지침에 따라 지난 토요일 일제히 필기시험을 치렀습니다.

한 번의 시험 기회가 아쉬운 수험생들의 고민도 깊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취업 준비생/음성변조 : "솔직히 많이 아까웠죠. 왜냐하면 서류 합격을 많이 하는 것도 아닌데, 서류 합격을 한 곳끼리 (시험 날짜가) 겹치니까 많이 아쉬웠죠."]

주말 사이 시험을 치른 수험생은 전국적으로 10만여 명.

가뜩이나 부진한 고용 상황에 어두운 경제 전망이 이어지면서 수험생들의 마음이 불안하기만 합니다.

[취업 준비생/음성변조 : "(시험보고) 나오면서 들으니까 원래보다 더 안뽑는다는 소리도 들리고 하는 거 보면 착잡하죠. 내년에는 내가 가고 싶은 데를 못가더라도 더 많이 뽑는다고 알려진 쪽으로 지원해야 하나 이런 생각도 하게 되고..."]

업계에선 하반기 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다소 늘 것으로 보고 있지만 취업준비생들의 체감실업률은 갈수록 악화하며 고용 한파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고용 한파 속 취준생들 “이번엔 어떻게든…”
    • 입력 2018-10-22 07:37:28
    • 수정2018-10-22 07:46:07
    뉴스광장(경인)
[앵커]

지난 주말 취업준비생에게는 그야말로 결전의 날이었습니다.

금융공기업과 주요 대기업의 입사시험이 이틀 동안 치러졌는데, 몇십대 일, 몇백대 일의 경쟁률을 뚫으려는 취업준비생 10만 명이 몰렸다고 합니다.

입사시험을 치른 이들을 윤지연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삼성 그룹의 공통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 현장.

닫혔던 교문이 열리자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박상훈/대학생 : "시험 관련돼서 직무별로 똑같거든요. 보는 게... 언어랑 수리 추리랑 그 부분 공부했죠. (오늘 시험은 어땠어요?) 오늘 쉬웠던 거 같아요. 문제집에 있었던 거보다 쉬웠던 거 같아요."]

지난 8월 삼성이 대규모 채용 계획을 밝히면서 업계에선 이번 시험에 역대 최대 인원이 몰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상광/취업준비생 : "가능한 빨리 붙어야죠. 무조건. 제가 이제 나이가 좀 있다보니 사회적인 압박감 있잖아요. 나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 그런거..."]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 등 금융공공기관들은 과당 경쟁을 막겠다는 정부 지침에 따라 지난 토요일 일제히 필기시험을 치렀습니다.

한 번의 시험 기회가 아쉬운 수험생들의 고민도 깊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취업 준비생/음성변조 : "솔직히 많이 아까웠죠. 왜냐하면 서류 합격을 많이 하는 것도 아닌데, 서류 합격을 한 곳끼리 (시험 날짜가) 겹치니까 많이 아쉬웠죠."]

주말 사이 시험을 치른 수험생은 전국적으로 10만여 명.

가뜩이나 부진한 고용 상황에 어두운 경제 전망이 이어지면서 수험생들의 마음이 불안하기만 합니다.

[취업 준비생/음성변조 : "(시험보고) 나오면서 들으니까 원래보다 더 안뽑는다는 소리도 들리고 하는 거 보면 착잡하죠. 내년에는 내가 가고 싶은 데를 못가더라도 더 많이 뽑는다고 알려진 쪽으로 지원해야 하나 이런 생각도 하게 되고..."]

업계에선 하반기 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다소 늘 것으로 보고 있지만 취업준비생들의 체감실업률은 갈수록 악화하며 고용 한파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