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수도권 미세먼지 15% ‘북한발’…남북 협력 절실
입력 2018.10.22 (08:0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온통 뿌연 먼지로 뒤덮인 평양 시내의 모습입니다.

'미세먼지' 예보는 이제 북한에서도 낯설지 않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3월 24일 방송 : "미세먼지 예보입니다. 내일도 중국 대륙으로부터 서풍 기류를 타고 대기 오염물질이 우리나라로 이동해오고 안개가 끼면서 서해안의 여러 지역에서 대기 중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이 예견되므로 건강관리에 주의를 돌리기 바랍니다."]

지난해 북한의 대기오염 사망자 수는 인구 10만 명당 238명, 남한의 10배로 세계에서 가장 많습니다.

북한 최대 규모의 북창 화력발전소입니다.

굴뚝에서 매연이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열악한 연료 사정 탓에 주로 갈탄과 나무 등을 땔감으로 쓰면서 대기 질은 더 나빠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미세먼지는 바람을 타고 남쪽으로 확산하기도 합니다.

실제 경기 북부 지역 미세먼지의 약 15%는 북한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북한도 자체 발생 요인에다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는 만큼 관측망을 설치해 먼저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특히 남북이 미세먼지에 공동 대응하면, 중국의 참여를 유도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자막뉴스] 수도권 미세먼지 15% ‘북한발’…남북 협력 절실
    • 입력 2018-10-22 08:01:45
    자막뉴스
온통 뿌연 먼지로 뒤덮인 평양 시내의 모습입니다.

'미세먼지' 예보는 이제 북한에서도 낯설지 않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3월 24일 방송 : "미세먼지 예보입니다. 내일도 중국 대륙으로부터 서풍 기류를 타고 대기 오염물질이 우리나라로 이동해오고 안개가 끼면서 서해안의 여러 지역에서 대기 중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이 예견되므로 건강관리에 주의를 돌리기 바랍니다."]

지난해 북한의 대기오염 사망자 수는 인구 10만 명당 238명, 남한의 10배로 세계에서 가장 많습니다.

북한 최대 규모의 북창 화력발전소입니다.

굴뚝에서 매연이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열악한 연료 사정 탓에 주로 갈탄과 나무 등을 땔감으로 쓰면서 대기 질은 더 나빠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미세먼지는 바람을 타고 남쪽으로 확산하기도 합니다.

실제 경기 북부 지역 미세먼지의 약 15%는 북한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북한도 자체 발생 요인에다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는 만큼 관측망을 설치해 먼저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특히 남북이 미세먼지에 공동 대응하면, 중국의 참여를 유도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