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환경미화원 처우개선 요구 확산..근로기준법 사각지대?-ok
입력 2018.10.19 (21:15) 안동
[앵커멘트]
대구 수성구와 남구 등의
환경미화원들이
야간 수당 등을 요구하며
야간 근무를 거부해
쓰레기 수거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야간 수당 미지급 등
근로기준법 위반이
관행처럼 이어져 오고 있지만,
기초단체에서는 방관하고 있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오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택가 곳곳에
쓰레기가 쌓여 있습니다.

한 집 걸러 한 집 앞에
쓰레기가 방치돼 있고,
쓰레기통은 넘쳐 흘러 악취를 풍깁니다.

[인터뷰]
백태준/대구시 중동
"쓰레기 이런 것을 안 치우니까 냄새도 고약하고 주민들은 싫습니다."

수성구 환경미화원들이
일주일째 야간 쓰레기 수거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성구청과 용역업체가 계약한
청소 인원은 24명,
하지만 업무량이 많아
업체가 7명을 더 고용하고도
임금은 24명분만 주고 있다는 게
환경미화원들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문동원/환경미화원
"월요일, 화요일은 동네 구역마다 쓰레기양이 엄청 많습니다. 24명으로 했을 때는 도저히 치울 수가 없습니다."

남구에서도 환경미화원들이
야간수당을 요구하며
최근 2주 동안
야간 쓰레기 수거를 중단했고..

북구에서는 환경미화원들이
야간수당 미지급으로
업체를 노동청에 고발했습니다.

야간 수당 미지급은
명백한 근로기준법 위반,

하지만, 관행이라는 이유로
지금까지 묵인돼왔고,
기초단체에서도
업체와 근로자의 계약이라며
방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녹취]
대구시 A 구청 관계자(음성변조)
"용역업체에서 운영을 어떻게 하느냐는 내부적인 거니까 저희가 (야간수당을) 주라 안 주라 이야기하기는 좀 그렇습니다."

이 같은 반발은
대구지역 다른 기초단체로도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김대천/지역연대노동조합 위원장
"구청에서는 예산에 맞춰서 원가 설계를 해 놓다 보니 자기(업체)들은 현실에 맞게 인원을 자꾸 늘리고, 인건비를 적게 주게 되고 그러다 보니 환경미화원들은 계속 불만이 쌓이게 됩니다."

근로기준법 위반 관행과
기초단체의 묵인 속에
쓰레기 수거 차질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오아영입니다.
  • (슈퍼)환경미화원 처우개선 요구 확산..근로기준법 사각지대?-ok
    • 입력 2018-10-22 10:05:51
    안동
[앵커멘트]
대구 수성구와 남구 등의
환경미화원들이
야간 수당 등을 요구하며
야간 근무를 거부해
쓰레기 수거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야간 수당 미지급 등
근로기준법 위반이
관행처럼 이어져 오고 있지만,
기초단체에서는 방관하고 있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오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택가 곳곳에
쓰레기가 쌓여 있습니다.

한 집 걸러 한 집 앞에
쓰레기가 방치돼 있고,
쓰레기통은 넘쳐 흘러 악취를 풍깁니다.

[인터뷰]
백태준/대구시 중동
"쓰레기 이런 것을 안 치우니까 냄새도 고약하고 주민들은 싫습니다."

수성구 환경미화원들이
일주일째 야간 쓰레기 수거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성구청과 용역업체가 계약한
청소 인원은 24명,
하지만 업무량이 많아
업체가 7명을 더 고용하고도
임금은 24명분만 주고 있다는 게
환경미화원들의 주장입니다.

[인터뷰]
문동원/환경미화원
"월요일, 화요일은 동네 구역마다 쓰레기양이 엄청 많습니다. 24명으로 했을 때는 도저히 치울 수가 없습니다."

남구에서도 환경미화원들이
야간수당을 요구하며
최근 2주 동안
야간 쓰레기 수거를 중단했고..

북구에서는 환경미화원들이
야간수당 미지급으로
업체를 노동청에 고발했습니다.

야간 수당 미지급은
명백한 근로기준법 위반,

하지만, 관행이라는 이유로
지금까지 묵인돼왔고,
기초단체에서도
업체와 근로자의 계약이라며
방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녹취]
대구시 A 구청 관계자(음성변조)
"용역업체에서 운영을 어떻게 하느냐는 내부적인 거니까 저희가 (야간수당을) 주라 안 주라 이야기하기는 좀 그렇습니다."

이 같은 반발은
대구지역 다른 기초단체로도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김대천/지역연대노동조합 위원장
"구청에서는 예산에 맞춰서 원가 설계를 해 놓다 보니 자기(업체)들은 현실에 맞게 인원을 자꾸 늘리고, 인건비를 적게 주게 되고 그러다 보니 환경미화원들은 계속 불만이 쌓이게 됩니다."

근로기준법 위반 관행과
기초단체의 묵인 속에
쓰레기 수거 차질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오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