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기준금리 1%p 오르면 성장률 0.2%p 하락”
입력 2018.10.22 (10:18) 수정 2018.10.22 (10:22) 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성장률이 0.2%포인트 깎이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요구자료에서 "기준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2%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소비, 투자 등 내수 위축에 따라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0.12%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8억 8천만 달러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한은은 다만 "분석 결과는 과거 평균적 경험에 근거한 것"이라고 전제하고 "특정 시기의 국내·세계 경제 상황, 경제주체들의 심리 등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이 달라질 수 있다"며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한은은 금리를 1%포인트 인상하더라도 가계와 기업의 이자 부담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가계의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DSR)은 1.4%포인트 상승합니다. DSR는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지표로, 가계대출자의 종합적인 부채 상환 능력을 보여줍니다.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금융비용)은 하락하긴 하지만 8.2배로 추정됐습니다.

한은은 "DSR 상승 폭은 크지 않고 기업의 이자보상배율도 하락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양호한 수준"이라며 "가계, 기업 모두 일정 정도의 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부담 증가는 대체로 감내 가능할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다만 일부 취약계층에는 우려를 표했습니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단행된 점, 소폭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금융여건은 여전히 완화적이었다"며 경기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가계부채가 소득 증가율을 지속해서 웃돌며 2분기 말 기준으로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61.1%로 작년 말(159.8%)보다 1.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4년 말 136.4%에서 3년 반 만에 24.7%포인트 높아졌습니다.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차입한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7∼10등급) 또는 저소득(하위 30%)인 '취약차주'의 대출 금액은 2분기 말 현재 85조 1천억 원이었습니다. 전체 가계 대출(1천409조 9천억 원)의 6.0% 수준입니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저신용인 차주의 대출 규모는 12조 8천억 원(전체 가계 대출의 0.9%)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은 “기준금리 1%p 오르면 성장률 0.2%p 하락”
    • 입력 2018-10-22 10:18:36
    • 수정2018-10-22 10:22:11
    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성장률이 0.2%포인트 깎이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요구자료에서 "기준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2%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소비, 투자 등 내수 위축에 따라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0.12%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8억 8천만 달러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한은은 다만 "분석 결과는 과거 평균적 경험에 근거한 것"이라고 전제하고 "특정 시기의 국내·세계 경제 상황, 경제주체들의 심리 등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이 달라질 수 있다"며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한은은 금리를 1%포인트 인상하더라도 가계와 기업의 이자 부담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가계의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DSR)은 1.4%포인트 상승합니다. DSR는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지표로, 가계대출자의 종합적인 부채 상환 능력을 보여줍니다.

기업의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금융비용)은 하락하긴 하지만 8.2배로 추정됐습니다.

한은은 "DSR 상승 폭은 크지 않고 기업의 이자보상배율도 하락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양호한 수준"이라며 "가계, 기업 모두 일정 정도의 금리 상승에 따른 채무부담 증가는 대체로 감내 가능할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다만 일부 취약계층에는 우려를 표했습니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단행된 점, 소폭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금융여건은 여전히 완화적이었다"며 경기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가계부채가 소득 증가율을 지속해서 웃돌며 2분기 말 기준으로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61.1%로 작년 말(159.8%)보다 1.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14년 말 136.4%에서 3년 반 만에 24.7%포인트 높아졌습니다.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차입한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7∼10등급) 또는 저소득(하위 30%)인 '취약차주'의 대출 금액은 2분기 말 현재 85조 1천억 원이었습니다. 전체 가계 대출(1천409조 9천억 원)의 6.0% 수준입니다.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저신용인 차주의 대출 규모는 12조 8천억 원(전체 가계 대출의 0.9%)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