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3당,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입력 2018.10.22 (10:43) 수정 2018.10.22 (12:23)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은 공정성과 신뢰를 훼손하는 사회적 범죄"라면서 "사태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고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의혹의 발단이 된 서울교통공사를 시작으로 한국국토정보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서도 채용비리 의혹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면서 "해당 기관 종사자들이 정부 정책을 부정하게 악용했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전면적인 국정조사를 통해 정책의 부작용을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감사원 감사결과를 지켜보자는 민주당의 입장은 이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시간 끌기 작전일 뿐"이라고 말했고,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감사원 감사는 그 기관이 당연히 할 일이고, 국회는 국회대로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별도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야 3당은 이번 국정조사가 절대 정쟁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는 점에 공감했다"면서 "조직적인 채용비리 문제인 만큼 민주당도 반대할 명분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3당은 기자회견 뒤 자유한국당 이양수·송희경, 바른미래당 김수민, 민주평화당 이용수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야 3당,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 입력 2018-10-22 10:43:14
    • 수정2018-10-22 12:23:52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은 공정성과 신뢰를 훼손하는 사회적 범죄"라면서 "사태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고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의혹의 발단이 된 서울교통공사를 시작으로 한국국토정보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에서도 채용비리 의혹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면서 "해당 기관 종사자들이 정부 정책을 부정하게 악용했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전면적인 국정조사를 통해 정책의 부작용을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감사원 감사결과를 지켜보자는 민주당의 입장은 이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시간 끌기 작전일 뿐"이라고 말했고,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감사원 감사는 그 기관이 당연히 할 일이고, 국회는 국회대로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별도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야 3당은 이번 국정조사가 절대 정쟁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는 점에 공감했다"면서 "조직적인 채용비리 문제인 만큼 민주당도 반대할 명분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3당은 기자회견 뒤 자유한국당 이양수·송희경, 바른미래당 김수민, 민주평화당 이용수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