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얼굴 공개…“죗값 치르겠다”
입력 2018.10.22 (10:58) 수정 2018.10.22 (11:33) 사회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인 29살 김성수가 오늘(22일) 오전 정신감정을 위해 치료감호소로 이송됐습니다.

김 씨는 오늘 오전 11시쯤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충남 공주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됐고, 이 과정에서 경찰의 피의자 신상정보 결정에 따라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동생이 공범이라는 의혹에 대해 "동생은 공범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또 우울증 진단서를 낸 것에 대해 "진단서는 가족들이 낸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 씨는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하다"며 "잘못을 했으니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앞서 경찰 조사 과정에서 "수년 동안 우울증약을 복용해왔다"고 진술하며 의사 소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난 19일 김 씨에 대한 감정유치를 청구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김 씨는 치료감호소에서 의사나 전문가에게 길게는 한 달 동안 정신 상태를 판단 받게 됩니다.

김 씨는 지난 14일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1살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영상]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얼굴 공개…“죗값 치르겠다”
    • 입력 2018-10-22 10:58:39
    • 수정2018-10-22 11:33:30
    사회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인 29살 김성수가 오늘(22일) 오전 정신감정을 위해 치료감호소로 이송됐습니다.

김 씨는 오늘 오전 11시쯤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충남 공주의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됐고, 이 과정에서 경찰의 피의자 신상정보 결정에 따라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동생이 공범이라는 의혹에 대해 "동생은 공범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또 우울증 진단서를 낸 것에 대해 "진단서는 가족들이 낸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 씨는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하다"며 "잘못을 했으니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앞서 경찰 조사 과정에서 "수년 동안 우울증약을 복용해왔다"고 진술하며 의사 소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난 19일 김 씨에 대한 감정유치를 청구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김 씨는 치료감호소에서 의사나 전문가에게 길게는 한 달 동안 정신 상태를 판단 받게 됩니다.

김 씨는 지난 14일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1살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