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공기업 고용세습 의혹, 기재부 전수조사가 먼저”
입력 2018.10.22 (11:01) 수정 2018.10.22 (11:31) 정치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과 관련해 야당이 지방 공기업의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데 대해, 감사원이 기획재정부의 조사가 완료된 뒤 감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오늘(22일)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은 "노동조합과 경영진이 결탁해서 직원 가족에게 특혜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많다"면서 지방 공기업 전반에 대해 가족 채용과 고용세습에 대해 감사할 용의가 있느냐고 질의했습니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채용비리 문제는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국민의 지대한 관심사"라면서도 "공공기관 전체에 대해서는 기재부가 전수조사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기재부 조사결과를 검토한 뒤 필요하면 감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서울교통공사 감사에 대해서는 "서울시에서 감사 청구가 들어오면, 기준에 따라 실시 여부를 정해 엄정하게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 감사원 “공기업 고용세습 의혹, 기재부 전수조사가 먼저”
    • 입력 2018-10-22 11:01:14
    • 수정2018-10-22 11:31:06
    정치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과 관련해 야당이 지방 공기업의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데 대해, 감사원이 기획재정부의 조사가 완료된 뒤 감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오늘(22일)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은 "노동조합과 경영진이 결탁해서 직원 가족에게 특혜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많다"면서 지방 공기업 전반에 대해 가족 채용과 고용세습에 대해 감사할 용의가 있느냐고 질의했습니다.

최재형 감사원장은 "채용비리 문제는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상황에서 국민의 지대한 관심사"라면서도 "공공기관 전체에 대해서는 기재부가 전수조사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기재부 조사결과를 검토한 뒤 필요하면 감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서울교통공사 감사에 대해서는 "서울시에서 감사 청구가 들어오면, 기준에 따라 실시 여부를 정해 엄정하게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