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중앙공공기관 ‘친인척 특혜채용’ 전수조사 검토
입력 2018.10.22 (11:30) 수정 2018.10.22 (11:31) 경제
정부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 등에서의 친인척 특혜채용에 대해 전수조사를 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오늘(22일) "공공기관 친인척 특혜채용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할 경우 어떤 방식으로 해야 결과가 나올 수 있을지 검토 중"이라며 "가족관계를 확인하려면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단 (한전KPS나 국토정보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의혹이 제기된 기관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면서 "다만, 서울교통공사 사례를 보더라도 당사자들 간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이 역시 쉽지 않은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달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친인척 대거 채용과 관련,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 사례를 실태 조사하느냐'라는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의 질의에 "검토를 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 정부, 중앙공공기관 ‘친인척 특혜채용’ 전수조사 검토
    • 입력 2018-10-22 11:30:21
    • 수정2018-10-22 11:31:06
    경제
정부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 등에서의 친인척 특혜채용에 대해 전수조사를 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오늘(22일) "공공기관 친인척 특혜채용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할 경우 어떤 방식으로 해야 결과가 나올 수 있을지 검토 중"이라며 "가족관계를 확인하려면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있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단 (한전KPS나 국토정보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의혹이 제기된 기관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면서 "다만, 서울교통공사 사례를 보더라도 당사자들 간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이 역시 쉽지 않은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달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친인척 대거 채용과 관련,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 사례를 실태 조사하느냐'라는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의 질의에 "검토를 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