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국감 ‘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총공세…‘가짜뉴스’ 지적도
입력 2018.10.22 (12:52) 수정 2018.10.22 (13:18) 사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야당 의원들이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의혹을 두고 서울시 국정감사 초반부터 집중 공세를 펼쳤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늘(22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3월 조사한 '가족 재직 현황' 자료 등을 요구하며, 정확한 채용 비리 관련 직원 조사 응답률과 친인척의 전체 채용 건수 등을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이현재 의원은 서울교통공사가 벌인 친인척 재직 현황 조사 응답률이 99.8%인지 11.2%인지를 정확히 밝히고, 전체 친인척 채용 건수와 이 가운데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원은 몇 명인지 등을 밝히라고 말했습니다.

김석기 의원은 박원순 시장 재임 이후 현재까지 서울시와 시의회에 임명된 개방직·임기직 공무원의 사촌 이내 친인척 현황과 임기제 공무원 가운데 사촌 이내 친인척이 서울시의원이거나 전·현직 공무원인 경우 등을 조사해 현황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민경욱 의원은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대해서도 '고용 세습' 의혹을 제기하며 "전 인사처장 배우자와 현재 비서실장 친척 배우자, 현재 비서실장 친척 등이 SH공사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얘기해 달라"고 요구했고, 박덕흠 의원도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들이 서울시 산하기관에 채용된 현황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서울교통공사 의혹과 관련해 '가짜 뉴스'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규희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직원 만 7천 84명 가운데 사내에 친인척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11.2%까지 된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는 선의의 가짜뉴스"라며 친인척보다 먼저 입사했거나, 입사 뒤에 사내부부가 된 경우 등은 해당 수치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영진 의원도 일부 언론이 서울교통공사 전 직원의 11.2%를 조사한 결과 8.4%가 사내에 친인척이 있다고 답했으니, 이를 조사율 100%로 환산하면 87%가 친인척이라는 추론을 보도해 '가짜 뉴스'가 됐다며 전수조사 자료 등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국감 ‘교통공사 고용세습 의혹’ 총공세…‘가짜뉴스’ 지적도
    • 입력 2018-10-22 12:52:30
    • 수정2018-10-22 13:18:07
    사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야당 의원들이 서울교통공사의 '고용 세습' 의혹을 두고 서울시 국정감사 초반부터 집중 공세를 펼쳤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늘(22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3월 조사한 '가족 재직 현황' 자료 등을 요구하며, 정확한 채용 비리 관련 직원 조사 응답률과 친인척의 전체 채용 건수 등을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이현재 의원은 서울교통공사가 벌인 친인척 재직 현황 조사 응답률이 99.8%인지 11.2%인지를 정확히 밝히고, 전체 친인척 채용 건수와 이 가운데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원은 몇 명인지 등을 밝히라고 말했습니다.

김석기 의원은 박원순 시장 재임 이후 현재까지 서울시와 시의회에 임명된 개방직·임기직 공무원의 사촌 이내 친인척 현황과 임기제 공무원 가운데 사촌 이내 친인척이 서울시의원이거나 전·현직 공무원인 경우 등을 조사해 현황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민경욱 의원은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대해서도 '고용 세습' 의혹을 제기하며 "전 인사처장 배우자와 현재 비서실장 친척 배우자, 현재 비서실장 친척 등이 SH공사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얘기해 달라"고 요구했고, 박덕흠 의원도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들이 서울시 산하기관에 채용된 현황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서울교통공사 의혹과 관련해 '가짜 뉴스'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규희 의원은 "서울교통공사 직원 만 7천 84명 가운데 사내에 친인척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11.2%까지 된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는 선의의 가짜뉴스"라며 친인척보다 먼저 입사했거나, 입사 뒤에 사내부부가 된 경우 등은 해당 수치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영진 의원도 일부 언론이 서울교통공사 전 직원의 11.2%를 조사한 결과 8.4%가 사내에 친인척이 있다고 답했으니, 이를 조사율 100%로 환산하면 87%가 친인척이라는 추론을 보도해 '가짜 뉴스'가 됐다며 전수조사 자료 등을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