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지녹산 산단 내진율 30%…평균 이하
입력 2018.10.22 (13:27) 수정 2018.10.22 (13:29) 창원
창원 진해 용원과 부산 강서를 걸치는
명지녹산 산업단지의 내진율이 30%에 그쳐
전국 평균에 못 미쳤습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최인호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전국 28개 국가산업단지의 입주업체 40%만
내진 설계를 갖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명지녹산 산업단지의 내진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30%로,
특히 전체 건물의 45%를 차지하는 5천㎡ 이하
소규모 건축물 내진율은 평균 13%에 그쳐
사실상 지진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톨루엔, 염산, 황산 등 위험물을 취급하는
저장 및 처리시설은 단 한 곳도
내진 설계를 갖추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 명지녹산 산단 내진율 30%…평균 이하
    • 입력 2018-10-22 13:27:09
    • 수정2018-10-22 13:29:45
    창원
창원 진해 용원과 부산 강서를 걸치는
명지녹산 산업단지의 내진율이 30%에 그쳐
전국 평균에 못 미쳤습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최인호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전국 28개 국가산업단지의 입주업체 40%만
내진 설계를 갖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명지녹산 산업단지의 내진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30%로,
특히 전체 건물의 45%를 차지하는 5천㎡ 이하
소규모 건축물 내진율은 평균 13%에 그쳐
사실상 지진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톨루엔, 염산, 황산 등 위험물을 취급하는
저장 및 처리시설은 단 한 곳도
내진 설계를 갖추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