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연구부문 법인분리 비판 목소리 확대
입력 2018.10.22 (13:27) 수정 2018.10.22 (13:29) 창원
한국GM의
연구개발부문 분리 결정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국GM 창원공장 노동조합은
법인분리는 연구개발부문 구조조정을
손쉽게 하려는 수순이라며,
별도 법인의 관리비가 추가로 발생하는 등
경영 정상화와 반대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자동차 산업 전문가인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도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연구개발과 생산부문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상승효과가 필요한 상황에서
법인분리는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한국GM 연구부문 법인분리 비판 목소리 확대
    • 입력 2018-10-22 13:27:10
    • 수정2018-10-22 13:29:27
    창원
한국GM의
연구개발부문 분리 결정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국GM 창원공장 노동조합은
법인분리는 연구개발부문 구조조정을
손쉽게 하려는 수순이라며,
별도 법인의 관리비가 추가로 발생하는 등
경영 정상화와 반대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자동차 산업 전문가인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도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연구개발과 생산부문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상승효과가 필요한 상황에서
법인분리는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