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미국 국세청 소환 통보 받은 적 없다”
입력 2018.10.22 (15:22) 수정 2018.10.22 (15:27) 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미국 연방국세청(IRS)로부터 탈세 혐의로 소환 통보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오늘(22일) "이 전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확인한 결과 미국 국세청으로부터 어떤 통지도 받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강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시형 씨에 대해서도 "다스 미국 법인의 주식을 한 주도 소유하고 있지 않고, 미국 법인의 대표로서 급여를 받은 바도 없다고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미국 연방국세청이 다스 미국 법인의 탈세 혐의 등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과 아들 이시형 씨에게 소환을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B “미국 국세청 소환 통보 받은 적 없다”
    • 입력 2018-10-22 15:22:37
    • 수정2018-10-22 15:27:25
    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미국 연방국세청(IRS)로부터 탈세 혐의로 소환 통보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오늘(22일) "이 전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확인한 결과 미국 국세청으로부터 어떤 통지도 받은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강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시형 씨에 대해서도 "다스 미국 법인의 주식을 한 주도 소유하고 있지 않고, 미국 법인의 대표로서 급여를 받은 바도 없다고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미국 연방국세청이 다스 미국 법인의 탈세 혐의 등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과 아들 이시형 씨에게 소환을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